장·차관들이 기부한 후원금, 사각지대 취약계층에 지원

  • 문화일보
  • 입력 2023-03-30 14: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사회복지협의회, ‘사랑나눔실천 1인 1계좌 갖기’ 사업
총 225가구, 10억 원 지원…하반기에도 지원 예정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있거나 민간자원 연계 등의 추가 지원이 꼭 필요한 취약계층 225명이 장·차관급 이상 정무직공무원의 후원금으로 주거비·의료비·생계비·교육훈련비 등 위기 예방을 위한 지원을 받게 됐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회장 김성이)는 장·차관급 이상 정무직공무원이 기부한 후원금을 필요한 곳에 쓰기 위해 전국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시·군·구 사회복지협의회 추천을 받아 총 225명의 취약계층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최근 어려운 경제 상황과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올 한해 장·차관급 이상 정무직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해 보수 10%를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운영하는 ‘사랑나눔실천 1인 1계좌 갖기’ 사업에 기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사회복지협의회가 선정한 지원대상에는 의료사고로 인해 희귀난치성 질환(CRPS)이 발생 후 전신마비로 마약성 진통제로 생활하던 A 씨, 중증 알코올중독이 있는 아버지와 살며 실업 상태로 대인기피증, 우울증, 정신질환 등이 의심되는 고립·은둔 청년 B 씨 등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이 대거 포함됐다.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위기 구호 및 예방을 위해 최대 5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이번 사업에 총 10억500만 원이 투입된다. 선정된 대상자는 신청기관(읍·면·동 사무소와 시·군·구 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지원 목적에 계획에 따라 지속적인 사례 관리가 이루어지도록 할 예정이며, 결과 보고를 통해 지원 성과 또한 확인하게 된다.

정부는 올 7월에는 하반기에도 지원을 예정하고 있으며, 상반기와 유사한 규모의 금액과 인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올 한해 약 450여 명에게 20억 원 이상을 지원하게 된다.

김성이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나눔문화 확산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솔선수범해 주신 장·차관님을 비롯한 정무직 후원자님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리며,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사업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돼 후원자들의 뜻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나눔실천 1인 1나눔 계좌 갖기는 지난 2004년 공공부문이 앞장서 나눔 활동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한 캠페인으로 지방자치단체가 추천하는 복지소외계층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현재 46개 부처와, 170여개 공공기관이 참여하고 있으며, 홈페이지를 통해 후원자 정보를 입력하면 공직자는 물론 국민 누구나 후원에 참여할 수 있다.

이용권 기자
이용권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