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거짓말 좀 그만 했으면 좋겠다”던 유동규, 오늘 이재명 법정서 첫 대면

  • 문화일보
  • 입력 2023-03-31 06: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기획본부장. JTBC 캡처





대장동 의혹 이후 31일 법정서 첫 대면
유동규, 고 김문기와 이 대표 관계 증언 예정
이 대표, 대선 후보 당시 "알지 못했다" 부인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기획본부장이 31일 법정에서 대면한다. 2021년 9월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이후 두 사람이 대면하는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4부(부장 강규태)는 이날 오전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 3회 공판을 열고 유씨를 증인으로 소환한다.

이 사건의 첫 번째 증인인 유 씨는 이 대표와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의 관계를 증언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2021년 12월 22일 방송 인터뷰 등에서 "김 처장을 시장 재직 때는 알지 못했다"고 말해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대표가 성남시장이던 2015년 호주와 뉴질랜드 출장에 김 처장이 동행한 점에 비춰 이 대표의 발언이 허위라고 본다.

이 출장에 동행한 유 씨는 이 대표가 김 처장을 몰랐을 리 없다는 입장이다.

유 씨는 이달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본인 재판의 휴정 시간에 취재진에 "(이 대표가) 거짓말 좀 그만했으면 좋겠다. 김문기 씨가 2명만 탑승할 수 있는 카트를 몰아 이재명 대표를 보좌했다"고 강조했다.

한때 이 대표의 측근으로 불린 유 씨는 지난해 대장동 비리 의혹 재수사가 이뤄지자 이 대표에게 불리한 ‘폭로성 발언’을 이어왔다.

그는 "김 처장을 몰랐다"는 이 대표 발언에 배신감을 느껴 검찰 수사에 협조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대표 측은 출장에 동행해 골프를 쳤다는 이유만으로 ‘김 처장을 알지 못했다’는 말을 허위로 단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시장 재임 중 해외 출장이 16차례 있었고 성남시 공무원 등 10여 명이 매회 함께하는 게 일반적이어서 김 처장을 기억하지 못했다는 취지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