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격 훼손 우려’… 태국서 한국 유튜버 일탈 도넘어

  • 뉴시스
  • 입력 2023-03-31 14:59
  • 업데이트 2023-03-31 15: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 한국인 유튜버는 최근 태국의 유흥주점을 방문해 여성들과 신체 접촉을 하는 장면을 유튜브 영상으로 내보냈다.(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유튜버 A씨, 태국 유흥업소 방문 장면 방송
한국 유튜버, 길거리 헌팅 콘텐츠 만들기도
현지 방송도 韓 유튜버 일탈 행위 고발 나서
대사관 “국격 훼손 우려…각별히 유의해달라”


해외 여행 채널을 운영하는 한국 유튜버들이 태국에서 여성들을 무단 촬영하거나 음란물을 촬영하는 등 도를 넘은 행동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현지에서도 한국 유튜버들의 일탈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거세게 일자 한국 대사관까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31일 인터넷방송계에 따르면 한국 유튜버 A씨는 최근 태국 내 유흥업소에서 여성과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는 모습을 방송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성매매를 하기 위해 비용을 알아보는 내용을 그대로 보여주는 등 ‘원정 음란’ 방송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여행 유튜버들이 동남아시아에서 선정적인 영상을 만들어 온 것은 어제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이전부터 여러 한국 여행 유튜버들이 태국 길거리에서 여성에게 접근해 영상을 무단 촬영하거나 신체 접촉을 하며 분위기를 어지럽힌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최근 태국 현지 매체 브라이트 TV는 자국 여성을 상대로 한 한국인 유튜버들의 일탈 행위를 고발하기도 했다.

영상 속에서 한국 유튜버는 자신을 ‘한국인 오빠’라고 소개하면서 태국 여성에게 술을 마시자고 접근했다. 이 유튜버는 여성이 제안을 거절했음에도 계속 따라다니면서 여성의 신체를 촬영했다. 또 연락처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달라고 집요하게 매달렸다.

영상 플랫폼에서는 ‘한국 남자가 태국 ○○에 가면 생기는 일’과 같은 제목의 영상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상당수는 현지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는 선정적인 장면으로 시청자를 유인한다. 또 한국 남성이 현지에 가면 쉽게 여성을 만날 수 있다는 불러 일으킨다.

이런 콘텐츠들이 많은 조회수와 시청자 후원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수단이 되면서 한국 인터넷 방송인들의 방송 내용은 점점 선을 넘고 있다. 일부의 일탈 행위로 국격이 손상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한국대사관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주(駐)태국 한국 대사관은 지난 29일 공지를 통해 “인터넷 개인 방송 시 현지인을 대상으로 길거리 ‘헌팅’을 하거나 유흥업소를 탐방하는 방송 콘텐츠는 태국인 비하 등으로 문제가 될 수 있고, 동의를 얻지 않는 촬영 등은 개인정보보 및 초상권 침해 등으로 태국 내에서 처벌될 수 있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태국을 방문하거나 거주하시는 우리 국민께서는 이와 같은 불미스러운 일로 국격을 훼손시키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