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부터 비행기 예약까지… ‘만능 교통 앱’ 나온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4-07 11: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2월 ‘MaaS’ 시범 서비스
검색~결제, 앱 하나로 편리


오는 12월부터 철도와 버스·택시·항공 등의 교통수단을 하나의 앱에서 한번에 검색하고 예약할 수 4있는 만능 교통 앱이 선보인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한국도로공사·카카오모빌리티 등과 전국 ‘MaaS’(Mobility as a Service·통합교통서비스) 시범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고 7일 밝혔다.

MaaS는 철도와 버스·항공·택시·개인형 이동수단(PM)·도심항공교통(UAM) 등 모든 교통수단의 서비스를 통합하는 개념이다. 기존 교통수단의 수송 효율 향상, 대중교통 이용률 제고, 탄소중립 기여 등 교통 분야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미국·유럽연합(EU) 등 선진국들도 범정부 단위의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이상적인 MaaS 실현을 위해선 여러 교통수단 간의 데이터 연계가 이뤄져야 하고, 이것이 MaaS의 핵심이다.

대광위는 공모를 통해 협력 사업자로 최종 선정된 한국도로공사와 카카오모빌리티·슈퍼무브와 함께 MaaS 시범서비스를 12월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도로공사는 데이터 연계 기반 MaaS 체계를 구축하고 각각의 운송사업자로부터 받은 운행·운항 데이터를 통합해 민간 플랫폼 기업 등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모빌리티 서비스 민간 플랫폼인 카카오모빌리티와 슈퍼무브는 MaaS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플랫폼 앱에서 최적 경로 조회뿐 아니라 다양한 교통수단의 예약과 결제가 가능하다.

대광위는 2년(필요시 1년 연장)간의 시범사업 기간 보완 사항 등을 반영한 뒤 시범사업 종료 이후 민간 플랫폼 기업과 지방자치단체 등에 MaaS 시스템을 개방할 방침이다.

박정민 기자 bohe00@munhwa.com
박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