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 수장에 김용화 부사장 선임

  • 문화일보
  • 입력 2023-04-25 16: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화 신임 현대자동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 현대차그룹 제공



"SW 중심 R&D 정착시킬 적임자"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남양연구소)를 이끌 연구개발본부장으로 김용화 차량제어개발센터장 겸 연구개발기획조정실장(부사장)을 신규 선임했다고 25일 밝혔다.

김 부사장은 오는 30일 퇴임하는 박정국 연구개발본부장(사장)에 이어 다음 달 1일부터 남양연구소를 이끌게 된다.

김 부사장은 차량 제어개발 분야 전문가로 2015년 미국 포드에서 현대차그룹으로 영입됐다.

그는 포드 재직 당시 기술 전문가로 독자 개발한 엔진 제어 소프트웨어(SW)를 양산차에 적용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에서는 파워트레인 제어개발실장, 차량제어개발센터장, 연구개발기획조정실장 등을 거쳤다.

특히 차량제어개발센터장을 맡아 차량의 하드웨어(HW) 및 SW 통합과 차량용 제어기 통합을 주도했다.

2021년 말부터 연구개발본부장을 맡아온 박정국 사장은 퇴임 후 고문으로 위촉된다.

현대차그룹은 "김 부사장은 SW 중심의 연구개발(R&D) 체계를 정착시킬 적임자"라며 "이번 인사는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근홍 기자
이근홍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