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 유품까지’…납골당 침입해 금반지 등 반복적으로 훔친 60대 경찰 체포

  • 문화일보
  • 입력 2023-04-26 00:15
  • 업데이트 2023-04-26 10: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납골당에 침입한 뒤 유품을 훔치는 범행을 반복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60대 남성 A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3월 인천시 남동구 사찰의 납골당에 5∼6차례 침입해 14개 납골함 옆에 있던 금반지·시계·휴대전화 등 유품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이들 유품 대부분은 납골당에 안치된 고인들이 생전에 사용한 물품으로, 유족들이 고인을 기억하려고 가져다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이미 지난달 관련 혐의로 1차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2차 조사를 앞두고 돌연 잠적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으며 이날 오후 그가 범행 장소에 다시 나타나면서 붙잡히게 됐다. 현장에서 그를 알아본 납골당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다시 범행하기 위해 납골당을 찾아갔는지 확인할 계획”이라며 “여죄가 있는지도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