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으로 ‘돈봉투’ 수습?… 민주 ‘쇄신 의총’서 논의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2 12:02
프린트
전대 룰 등 갑론을박 예상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3일 ‘쇄신 의원총회’를 위한 사전 의총을 열고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 수습을 위한 논의를 시작한다. 전대 룰 개정부터 녹취록이 공개된 윤관석·이성만 의원의 탈당까지 여러 의제를 두고 갑론을박이 예상되는데, 의총 전부터 다양한 의견이 분출되면서 중지를 모으기까지 험난한 파고가 예상된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광온 신임 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오후 3시 의총을 열고 쇄신 의총 관련 구상과 계획을 설명하고 구체적인 타임테이블을 결정한다. 자칫 난상토론이 될 수 있어 본격적인 쇄신 의총은 지도부 차원에서 시일을 두고 구체적인 논의안을 마련해 연다는 방침이다. 돈봉투 사건의 원흉으로 꼽히는 전대 대의원제 비율 축소부터 윤 의원과 이 의원의 탈당 의제가 주요 논의 의제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송갑석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소한 당과 개인이 어떤 책임 있는 행동을 하는 것은 전체 진상이 밝혀지기 전이라 할지라도 필요하지 않느냐는 의견이 상당수 있어 의총에서도 자진 탈당 권유 의견들이 나올 소지가 높다”고 밝혔다.

하지만 쇄신 의총을 앞두고 벌써부터 다양한 이견이 나오면서 하나의 결론을 내기까지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비명(비이재명)계 이원욱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최고위원회가 그냥 결정을 내리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쇄신 의총에 맡겨둘 게 아니라 당 지도부가 결단을 빨리 내려야 한다는 주장이다. 170명 의원이 난상토론을 벌이는 것은 ‘공방’에만 그칠 뿐, 지금이라도 자체 조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조응천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지금 의총을 해봐야 언론에 나온 것들, ‘카더라’만 가지고 하는 공방밖에 되지 않고, 그럼 또 ‘사실이 아니다’라는 얘기도 나올 수 있어 과연 이게 제대로 굴러갈 것인가 (의문이 든다)”라며 “팩트를 가지고 진지한 토론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 그게 결여된 것 같다. 그러니 빨리 지금이라도 진상조사단을 꾸려 자체 조사를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