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가격은 싯가? 이번에는 美·加·中 등에서 주요 모델 가격 인상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3 08:47
  • 업데이트 2023-05-03 16: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미국 홈페이지 모델Y 가격.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미국과 캐나다, 중국 등에서 주요 모델의 가격을 소폭 인상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과 테슬라의 미국 웹사이트에 따르면 모델3와 모델Y 판매 가격은 각각 250달러(약 34만 원)씩 올랐다. 이에 따라 모델3는 4만240달러(약 5400만 원)부터, 모델Y는 4만7240달러(약 6340만 원)부터 판매된다.

테슬라는 캐나다에서도 두 모델의 퍼포먼스 버전 가격을 222달러(미화 기준)씩 올렸고, 일본에서는 모델3의 가장 저렴한 차종 가격을 3만7000엔(약 36만 원) 인상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테슬라는 중국에서도 이날 모든 차종의 가격을 2000위안(약 38만6000원)씩 올렸다고 현지 매체가 전했다.

테슬라 주력 차종의 가격 인상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이에 앞서 테슬라는 미국에서 두 모델의 가격을 올해 6차례나 인하한 바 있다. 이번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미국 내 두 모델의 가격은 여전히 연초 대비 각각 14%, 24% 저렴한 수준이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테슬라 주식은 전날보다 0.94% 내린 160.31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테슬라는 지난달 19일 1분기 실적으로 지난해 같은 동기보다 24% 감소한 순익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10% 넘게 급락해 150달러대까지 떨어졌고, 이후 크게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수익이 줄더라도 가격을 낮춰 판매량을 늘리겠다는 방침을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테슬라의 가격 정책이 바뀌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번 가격 인상은 주문량과 생산량을 미세 조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가격 인하로 인해 수요가 늘어나면서 공급이 다소 부족해진 것을 완화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