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공천 룰 잡음’… 정치신인들 “동일선거구 3선 금지”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3 11:54
프린트
黨혁신위가 제안한 조항 빠진채
특별당규 개정안 권리당원 투표
8일 최종 결정까지 갈등 불보듯


더불어민주당이 3일부터 이틀간 내년 총선 ‘공천 룰’을 권리당원 전원투표에 부친다. ‘동일 지역구 3선 출마 금지’ 조항은 빠지고 현역 의원에게 유리한 안이라는 비판 속에서 치러지는 투표로, 오는 8일 중앙위원회 최종 결정까지 잡음이 일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4일 오후 6시까지 내년 총선 후보자 공천을 위한 특별당규 개정안에 대한 권리당원 전원투표를 실시한다. 이번 특별당규는 ‘국민50 : 당원50’ 국민참여경선의 ‘시스템 공천’ 기본 틀을 유지하되, △후보자 의무교육시간 확대 △후보자 자격심사기준 강화 △청년 및 신인 후보자 기회 보장 △탈당 경력 공개 조항 신설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부적격 심사 기준의 경우 음주운전, 성비위, 아동학대, 직장 내 괴롭힘·갑질, 학교폭력, 투기성 다주택자 등의 기준이 추가·강화됐다. 음주운전의 예외 없이 부적격 처리하도록 기준이 상향 조정했다.

하지만, 이번 공천 룰을 두고 일부 당원들과 정치 신인, 원외 위원장들은 당 혁신위원회가 제안한 ‘동일 지역구 3선 이상 출마 금지’ 조항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에 강경 반발하고 있다. 전날 일부 당원들은 서울 여의도 당사 앞에서 해당 조항을 포함해야 한다며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아울러, 현역 의원이 여론조사 결과 2위 후보와 20% 이상 차이가 날 때 현역 단수 공천을 하도록 돼 있는 조항을 그대로 유지했는데, 이를 두고도 현역에게 유리한 조항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정당개혁·정치개혁을 바라는 민주당 청년 정치인과 정치신인’ 30명은 지난달 27일 당원투표를 앞두고 국회에서 “이번 특별당규 개정안은 개혁을 요구하는 당원들과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현역의, 현역에 의한, 현역을 위한 기득권 지키기 특별당규”라며 “개혁 공천을 위한 특별당규를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달 최고위원회와 당무위원회를 통과한 이번 특별당규 개정안은 8일 중앙위원회 투표 결과와 당원 투표를 합산해 최종 결정된다.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