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음주운전·불륜 땐 출마 못하게…” 黨대표 사법리스크에 묘한 여운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3 11:54
  • 업데이트 2023-05-03 14:09
프린트
“저격아닌 원론적 얘기”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안민석(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음주운전 전과자나 사기 전과자, 불륜으로 남의 가정을 파괴한 분들은 선거에 출마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음주운전 전과가 있는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왔는데, “도덕성에 하자가 있는 사람은 당 근처에도 얼씬 못 하게 해야 한다”고도 해 당 대표 사법리스크로 몸살을 앓고 있는 만큼 당내 논란이 예상된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사람들은 당 근처에 얼씬도 못 하게 해야 하고 이번 기회에 이런 분들이 출마하지 못하도록 당이 쐐기를 박아서 도덕성을 회복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을 통해서 국민들은 민주당이 국민의힘보다 더 도덕적이라는 믿음을 폐기한 것 같다. 이번 문제는 기획수사에 방점을 찍을 게 아니라 민주당의 도덕성 회복으로 답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음주운전 전과가 있는 현역 의원은 이 대표 등으로, 특히 당 대표가 ‘대장동 의혹’ 등으로 기소된 상황에서 ‘도덕성’을 강조해 당이 술렁이고 있다. 그는 “도덕성에 하자가 있는 분들은 당원 자격 자체를 박탈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누구를 저격할 목적이 아닌 원론적인 이야기였다”며 “이 대표는 당원들의 선택을 받은 분으로 흔들어선 안 되고, 다음부터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