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방한 앞두고 찬물 끼얹는 민주… “윤 정부 ‘호응’ 구걸에 일본은 독도 억지”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4 11: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강제동원 사과하라” 더불어민주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시민단체가 4일 오전 국회 본청 계단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방한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시민단체와 국회 앞 규탄시위
“오답 선택하는 호갱외교 자처”

여당 “셔틀외교 시작 전 정쟁화”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7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방한을 앞두고 국회 앞 규탄 시위는 물론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를 여는 등 총공세에 나섰다.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일부러 오답을 선택하는 ‘호갱(속이기 쉬운 손님) 외교’를 자처하고 있다”며 깎아내렸는데, 국민의힘은 “외교를 정쟁화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민주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위원장 김상희)는 4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정의당·진보당, 957개 시민단체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는 피해자의 인권을 짓밟은 강제동원 대법원 판결에 대한 해법으로 ‘제3자 변제안’을 내놓으며 일본의 ‘성의 있는 호응’을 구걸했다”며 “정상회담 후에도 일본은 ‘성의 있는 호응’은커녕 역사 왜곡 교과서와 독도 영유권 주장으로 화답했다”고 맹비판했다. 이들은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에게 △일본의 식민지배 역사 왜곡, 독도 영유권 주장 중단 △일본 강제동원, 일본군 ‘성노예제’ 사죄·배상 △일본 재무장 중단, 한일·한미일 군사협력 반대 △일본 후쿠시마(福島) 방사성 오염수 해양투기 반대 등 4가지 요구 사항 이행을 촉구했다. 이 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 첫 회의를 갖고 한·일 정상회담과 기시다 총리의 답방, 그리고 최근 이뤄진 한·미 정상회담의 문제점을 짚으며 집중포화에 나섰다. 이 대표는 “안타깝게도 윤 정부는 일부러 오답을 선택하고 있다. 친구 아니면 적이라는 이분법적 외교 정책으로 일관하고 한반도를 진영 대결의 한복판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미국에 알아서 접어주는, 이런 표현은 하기 싫은데 ‘호갱 외교’를 자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외교안보 실패는 국가 존망과 직결되는 문제로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민주당은 대통령과 정부가 국익 중심의 유능한 실용외교에 전념한다면 전폭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방안보특별위원회도 출범시키며 공세에 고삐를 쥐었다.

국민의힘은 기시다 총리 방한과 한·미·일 외교 성과를 두고 야당이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비판했다. 이민찬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복합위기 대응을 위한 한·일 셔틀외교가 시작도 하기 전에 일방적으로 폄훼하고 정쟁을 유발하는 건 공당의 태도가 아니다”라며 “민주당은 더 이상 한·일 관계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고 직격했다.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관련기사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