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잘 키우겠습니다” 출산장려금 1억 원 수혜 가정 탄생…충북 괴산 셋째·넷째 쌍둥이 부모가 주인공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5 07: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괴산군청. 뉴시스



문광면 임완준·이애란씨 부부, 올해 1월 쌍둥이 출산
각 5000만원씩 1억원…5년간 연 2회 10회 분할 지급



충북 괴산군에서 출산장려금 1억원을 받는 가정이 처음으로 탄생했다.

군은 문광면에 사는 임완준·이애란씨 부부가 지난 1월 5일 셋째·넷째 쌍둥이 아들인 승한·수한군을 출생해 5000만원씩 모두 1억원을 출산장려금으로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까지 2000만원이었던 셋째 아이 이상 출산장려금을 올해 5000만원으로 올렸다.

출산장려금은 군비 3800만원과 출산육아수당 1000만원, 첫만남이용권 200만원(일시불)이다.

군은 이 출산장려금을 5년간 10회(연 2회) 분할 지급하며 출산장려금 외에도 산후조리비 100만원, 기저귀 비용 월 8만원을 지원한다.

지난달 21일 ‘임신·출산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으며 올해 1월 1일 이후 출생한 신생아부터 소급 적용됐다.

송인헌 괴산군수는 4일 임·이씨 가정을 방문해 내의·담요·산모영양제 등 군이 출산부에게 제공하는 출산 축하 꾸러미를 전달했다. 임·이씨 부부는 "아이를 좋아해 많이 낳고 싶었다"며 "현실적으로 고민이 많았는데, 군이 많은 도움을 줘서 고맙다. 앞으로 아이들을 잘 키우겠다"고 밝혔다.

송 군수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괴산 만들기에 더욱더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