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억 코인’ 김남국 “한동훈 작품” 주장에 韓 “김치코인 누가 사랬나. 국가기관 폄훼”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6 16: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60회 법의날 기념식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한동훈 "누구도 김 의원에 거액 김치코인
사라고 한 적 없어… 국가기관 폄훼 유감"
김 의원은 "尹 라인의 ‘한동훈 검찰’ 작품
윤석열 실정 덮으려는 얄팍한 술수" 주장



거액의 가상화폐 논란의 당사자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동훈 검찰’ 작품"이라면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논란에 끌어들이자 한 장관은 "누가 사라고 했느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박하는 등 김남국발(發) ‘60억 원 코인’을 둘러싼 공방이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한 장관은 이날 낸 입장문에서 "구체적 사안은 알지 못하지만 김남국 의원 본인 설명만을 전제로 하더라도 누구도 김 의원에게 코인 이슈 관여하는 고위 공직자로서 거액의 김치코인을 사라고 한 적도 없고, 금융당국에 적발되라고 한 적도 없다"며 "아무런 사실과 논리, 근거 없이 국가기관을 폄훼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앞서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개인의 민감한 금융정보와 수사정보를 언론에 흘린 것은 윤석열 라인의 ‘한동훈 검찰’ 작품"이라고 생각된다"며 "지금 윤석열 실정을 덮으려는 아주 얄팍한 술수"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제 정치생명과 전재산 모든 것을 다 걸겠다"며 "(제가) 정말 어디서 출처 불분명한 금원을 가져다 투자한 것인지, 가상화폐를 비밀 USB에 은닉한 것인지, 불법적인 투자가 있었는지 전부 다 확인해보자"고 했다. 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김의겸 의원에게 ‘뭘 걸 것이냐’고 말한 것처럼 묻겠습니다. 의혹 제기하는 사람은 뭘 거시겠습니까? 다 걸고 이야기합시다"고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지난 1월 25일 서울 마포구의 한식당에서 이재명 대표와 식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뉴시스



김 의원은 2022년 초 위믹스 코인 80여만개(최대 60억원어치)를 보유했다. 이 코인은 같은해 1~2월 김 의원 ‘가상 화폐 지갑’으로 대량 유입됐고, 그해 2월말 ~3월 초 전량 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정보분석원(FIU)는 김 의원의 위믹스 코인 거래와 관련해 ‘이상 거래’로 분류해 수사 기관에 통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