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외 딸 2명 호적에, ‘혼외자 논란’ 공식 사과한 서정진…“큰 심려 끼쳐, 죄송”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8 17:34
  • 업데이트 2023-05-08 17: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에 올라온 입장문. 셀트리온 홈페이지 캡처



“언론에 알려진 것 모두 진실 아닐지라도,
과거 어리석고 무모한 행동으로 실망 드려…겸허히 감수”
“비난은 제게만…회사가치 훼손되지 않도록 최선”
상속 분쟁 가능성 우려 투자자 달래기 의도 분석



지난 3월 경영에 복귀하자마자 ‘혼외자 논란’을 빚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주주들에게 공식으로 사과했다.

서 회장은 8일 셀트리온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주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최근 언론에 알려진 것이 모두 진실은 아닐지라도 과거의 어리석고 무모한 행동으로 여러분들께 돌이킬 수 없는 큰 실망을 드렸다. 어떤 질책도 피하지 않고 겸허히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셀트리온 제공



이어 “개인의 잘못에 대한 비난의 화살은 오로지 저에게만 겨누어 주셨으면 한다”며 “임직원들에게 질책의 시선이 돌아가지 않도록 주주 여러분들께 너그러운 마음으로 회사를 바라봐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또 “주주님들께서 제게 부여해 주신 소임을 끝까지 수행해 회사의 가치가 훼손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남은 인생을 늘 낮은 자세로 깊이 성찰하며 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인의 부끄러운 모습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주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정중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서 회장의 혼외자 2명은 지난 2021년 수원가정법원 성남지원에 친생자 인지 청구 소송을 제기했으며, 같은 해 11월 조정이 성립되면서 법적인 딸로 호적에 오른 사실이 최근 뒤늦게 알려졌다.

서 회장 측은 혼외자의 친모인 A 씨가 생활비를 입금하라는 내용 등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며 A 씨를 공갈과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한 상태다.

업계에서는 서 회장의 이날 입장문 발표가 혼외자 논란 여파로 셀트리온 오너 일가의 상속 분쟁 및 지배구조 변화 가능성을 우려하는 투자자들을 달래려 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