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개성공단 21곳서 동시다발 버스·트럭·인파 포착…“공장 대규모 무단 가동”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9 07:23
  • 업데이트 2023-05-09 07: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개성공단을 촬영한 지난달 20일 자 위성사진에 버스(원 안)와 트럭(사각형 안)이 보인다. 버스는 ‘아트랑’ ‘평화유통’ ‘삼덕스타필드’, 트럭은 ‘성화물산’ ‘쿠쿠전자’ 등에 세워져 있다. 뉴시스(구글어스 위성 사진, VOA 홈페이지 캡처)



구글어스 20일 자 인공위성 사진 분석 결과
과거엔 공장 1곳에 버스 집중, 나머지 5~6곳에 일부 트럭 포착됐지만
이날엔 21곳서 무더기 움직임 포착
“2016년 공단 폐쇄 뒤 가장 활발한 움직임 보여, 무단 가동”



북한 개성공단 곳곳에서 버스와 트럭, 인파의 모습이 민간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이 같은 규모의 움직임이 확인된 것은 2016년 개성공단 폐쇄 이후 처음이라고 미국의 소리(VOA)가 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VOA는 ‘구글어스’에 공개된 지난달 20일 자 ‘에어버스’ 인공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개성공단 내 21곳의 건물과 공터에서 버스와 인파, 자재 등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VOA에 따르면 과거 위성사진에 한국 중소기업 ‘제시콤’의 공장 1곳에만 집중적으로 버스 여러 대가 정차하고 나머지 5~6곳에서 트럭 등이 일부 포착된 적이 있으나, 이날은 21곳에서 동시다발적 움직임이 포착되는 등 2016년 공단 폐쇄 뒤 처음으로 가장 활발한 움직임이 보였다고 전했다.

특히 버스가 발견된 곳은 ‘삼덕스타필드’와 ‘아트랑’, ‘평화유통’ 등 가죽, 신발 제조 업체와 ‘평안 1공장’, ‘만선’, ‘화인’, ‘DMF’, ‘신원에벤에셀’, ‘매스트’ 등 의류 제조 업체 등의 공장 공터 등이다. 지난 2021년 8월부터 정기적으로 버스 8~9대가 정차해 온 ‘제시콤’에서도 이날 5대가 확인됐다고 VOA는 밝혔다. 버스들은 파란색과 노란색 등 과거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가 북한 근로자 출퇴근 편의를 위해 제공한 현대자동차의 대형버스 ‘에어로시티’다.

VOA는 공단 중심부 차고에 주차된 240대 가량의 버스가 200대 가량으로 줄었다면서 나머지 40대가 운행되는 것으로 추정했다. VOA는 또 ‘쿠쿠전자’ 공장에서 대형 트럭이 공장 건물에 바짝 붙어있는 등 자재와 생산품을 옮기는 것으로 보이는 트럭들이 곳곳에서 포착된다며 북한이 대규모로 개성공단을 무단 가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성명에서 “북한이 여러 차례에 걸친 우리 정부의 촉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개성공단 내 우리 기업들의 설비를 무단으로 사용하여 재산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