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 개선 터파기 하다 제주서 ‘용암동굴’ 발견…“도 지정 문화재 등록 가능”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9 21:53
  • 업데이트 2023-05-09 23: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에서 배수 개선 공사를 위한 터파기 작업 도중 발견된 동굴 내부. 제주도 제공



화산섬 제주에서 용암동굴이 추가 발견돼 제주도가 정밀 실태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 용암동굴은 제주도 지정문화재 등록이 가능한 수준으로 파악된다.

9일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에 따르면 지난 3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일대에서 제주시가 배수 개선 공사를 위해 터파기 작업 도중 동굴을 발견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서 공사중 발견된 동굴 입구. 제주도 제공



동굴 입구는 지표에서 2m가량 아래쪽에 있으며 입구 직경은 3m가량 된다. 또, 동굴 길이는 400m가량으로 추정된다.

제주도 등은 이번에 발견된 동굴이 제주도 지정 문화재 등록이 가능한 ‘나’ 등급 수준으로 판단하고 내년에 이뤄지는 동굴 실태조사에 포함해 정밀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동굴 제주도 지정 문화재 등록 등급은 가장 우수한 ‘가’ 등급에 이어 ‘나’ 등급, ‘다’ 등급 등으로 나뉜다.

세계유산본부는 이번에 발견된 동굴이 세계자연유산인 ‘거문오름용암동굴계’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다고 밝혔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