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원정출산’ 논란에…“사랑하는 남편과 함께 해야죠”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9 06:56
  • 업데이트 2023-05-09 07: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안영미



방송인 안영미가 항간에 불거진 미국 원정 출산 이슈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안영미는 8일 SNS를 통해 ‘과연 아빠가 베트남, 필리핀에 있었어도 그 나라 가서 출산했을까요?’라는 네티즌의 질문에 “네. 남편이 베트남에 있든 필리핀에 있든 갔을 겁니다. 생에 한 번뿐일 수도 있는 소중한 임신기간, 출산, 육아. 그걸 어떻게 오롯이 혼자 할 수 있겠어요? 사랑하는 남편과 함께해야죠”라고 댓글을 달았다.

또한 ‘남편 없이 여기서 애 낳는 게 안쓰러우면 미국 가서 살아야지 왜 애만 낳고 오냐. 그게 원정출산인 거임!’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저희 딱콩이(태명) 이제 8개월 됐습니다. 그것도 뱃속에서요. 벌써 군대 문제까지 생각해 주시는 건 너무나 먼 이야기인 것 같다”라면서 “기왕이면 알 수 없는 미래에 대한 추측보단 지금 뱃속에서 꼬물락 하고 있는 아이에게 축복해 주시는 게 어떨까요”라고 되물었다.

안영미는 지난 4일 절친한 동료인 방송인 신봉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출산을 앞두고 미국으로 갈 계획을 전했다. 이후 복수 국적 취득을 위한 원정 출산이라는 따가운 시선이 이어졌다. 반면 “미국에서 근무 중인 남편 곁에서 출산하겠다는 결정이 무엇이 잘못이냐”는 옹호 여론도 만만치 않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복수 국적 취득이라는 의도가 있었다면 굳이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이를 먼저 알리지 않고 조용히 다녀왔을 것”이라며 “출산 과정을 남편과 함께하겠다는 순수한 의도를 곡해하는 시선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편 안영미는 지난 2020년 외국계 게임 회사에 재직 중인 비 연예인과 결혼했다. 안영미의 남편은 현재 미국에서 근무 중이라 장거리 부부 생활을 해왔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