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 국가유산 체제 신속 매듭… 연말 미래 전략비전 발표”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0 11: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취임 1년 최응천 문화재청장

최응천(사진) 문화재청장은 9일 ‘문화재’라는 용어와 분류 체계를 ‘국가유산’으로 전환하기 위한 준비를 빠르게 마무리하겠다며 올 연말까지 관련한 미래 전략 비전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최 청장은 이날 취임 1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임 1주년 소회와 여러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 1962년 제정된 이후 60여 년 동안 이어져 온 문화재 명칭·분류체계 개편을 진행하고 있는데 ‘과거 유물’ ‘재화’의 느낌이 강했던 ‘문화재’라는 용어 대신, 국제적 기준이자 과거와 현재, 미래를 모두 아우르는 느낌인 ‘유산’(遺産·heritage) 개념을 적용하는 게 골자다.

최 청장은 향후 조직 명칭과 관련, “국가유산청으로 바뀔 예정”이라며 “일부 반대도 있었지만, 국가가 모든 문화유산을 관리한다는 의미를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 권역을 사적으로 지정할 수 있을지에 대해 “청와대 권역은 오랜 기간 개방이 안 됐고 조사도 아직 안 된 상황이다. 현 단계에서의 지정은 어렵다”고 답했다.

최 청장은 최근 사찰에서 징수하던 ‘문화재 관람료’를 면제하는 대신, 정부가 지원하기로 한 부분에 관해서는 “문화재 관리에 (비용을) 보전한다는 차원”이라면서 “‘문화재 관람료’ 용어를 ‘문화유산 관리 활용’ 등으로 바꿔 국민의 이해도를 높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최 청장은 또, 김건희 여사가 미국 순방 때 보스턴미술관이 소장한 ‘은제도금 라마탑형 사리구’와 사리의 반환에 대해 언급한 것과 관련, “문화재청이 창구 역할을 하면서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문화재청은 서울 경복궁, 경주 석굴암, 안동 도산서원 등 우리 문화유산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을 시작했다.

박세희 기자 saysay@munhwa.com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