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발 주가폭락’에 비상 걸린 증권사들…라덕연 재산 가압류 나서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6 20: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 발(發) 주가폭락 사태 관련 주가조작 의혹 핵심으로 지목된 라덕연 H투자컨설팅업체 대표가 지난 11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하나·삼성증권 등 CFD 반대매매로
미수채권 떠안을 처지…"대손부담 이어질 것"





증권사들이 SG증권 발 폭락사태로 드러난 주가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 라덕연 씨의 재산에 대한 가압류 조치에 나섰다.

1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하나증권은 이달 법원으로부터 미수금 32억9000만 원에 대해 은행 예금을 가압류한다는 결정을 받았다. 삼성증권도 라 씨의 은행과 증권사 계좌를 가압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증권사들은 지난달 발생한 무더기 주가 급락과 차액결제거래(CFD) 반대매매로 거액의 미수채권을 떠안을 처지에 몰렸다. 작전세력의 목표물이 된 종목들의 주가 폭락과 반대매매로 인한 손실액은 외국계 증권사가 충당하고 나면 이를 국내 증권사가 먼저 갚아주고 나중에 개인투자자에게 구상권을 청구하는 형태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장 개인이 수십억 원을 갚긴 어렵기 때문에 국내 증권사들이 회수 부담을 지게 됐다. 회사마다 규모는 다르지만, 미수채권 발생 규모가 큰 곳은 수천억 원대에 이를 것으로 업계에선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부 증권사들은 라 씨뿐 아니라 폭락 종목에 투자했다가 손실을 본 고객들을 상대로 미수금 분할 상환 등을 제안하고 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최근 보고서를 내고 "CFD 사업 구조상 미수 채권 회수 리스크는 일반적으로 국내 증권사가 부담하는데, 회수가 어려운 채권은 증권사의 대손 부담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