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페이’ 논란에…김태리 “분명한 제 잘못, 깊이 반성”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4 09:28
업데이트 2023-05-24 09:37
기자 정보
안진용
안진용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태리



배우 김태리가 외국어 자막 제작자를 재능 기부로 구인한다는 글을 올린 후 ‘열정페이’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생각이 부족했다”며 직접 사과했다.

김태리는 23일 SNS를 “저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께 재능 기부라는 형식으로 다가갔으면 안 됐다. 분명한 잘못이며 제 스스로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깊이 반성한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팬들께 받은 사랑을 보답하고자 기획한 브이로그로,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면서 “영상이 공개된 시점부터 해외 팬들의 지속적인 자막 요청이 있었다. ‘모든 팬이 함께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에만 집중해 가장 중요한 문제에 있어 조심스럽게 다가가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태리는 “저의 짧은 생각과 행동으로 인해 마음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 앞으로는 이런 불편함 드리는 일이 없도록 더욱 세심하게 살피고 또 살피겠다”며 “그 무엇보다 지금은 진심 어린 사과가 먼저라는 생각이 들었다. 좋은 마음으로 번역에 지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한 분 한 분 사과 메일을 드렸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편 김태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유튜브 콘텐츠에 외국어 자막을 번역해 달아줄 자막 제작자를 ‘재능 기부’로 구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타인의 노동력을 대가없이 착취하려 한다는 비판이 일었다. 소속사 MMM매니지먼트는 공식 계정을 통해 “해당 콘텐츠로 수익이 창출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지만, 수익 창출 여부를 떠나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고 노동력을 쓰려는 그릇된 행태에 대한 진지한 고민 없이 수익을 운운하는 태도에 더 큰 비판이 쏟아졌다.

안진용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