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 유튜버 된 조민 “취미는 운동, 남자친구는…”

기사 정보
뉴시스
입력 2023-05-24 07:48
업데이트 2023-05-24 08:39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53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캡처=쪼민 minchobae 유튜브) *재판매 및 DB 금지



첫 정식 영상 올리고 유튜브 활동 시작
“시간 생겨 수필 쓰고 운동 하려고 해”
“지금이 제2의 자아실현 기회라고 생각”
유튜버 활동 11일만에 구독자 10만명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유튜브 채널에 최근 근황과 유튜버가 된 이유를 소개하는 영상을 올렸다. 조씨의 채널은 활동을 시작한지 11일 만에 구독자 10만명을 넘겼다.

조씨는 23일 자신의 채널 ‘쪼민 minchobae’에 ‘유튜브 세계 첫 발걸음.. 두둥.. 내딛어봅니다 쪼민의 영상일기 (Full)’이라는 제목의 첫 정식 영상을 올렸다. 지난 12일 티저 영상을 공개하고 유튜브 활동을 시작한지 11일 만이다.

조씨는 영상에서 최근 근황에 대해 “요즘 시간이 좀 있다보니까 수필도 쓰고 있고 운동도 하려고 하고 있다. 예전에는 밥을 5분만에 해치우는 성격이었는데 요즘은 엄청 맛집이라고 하면 한 시간도 기다려서 들어가고 그런게 좀 많이 바뀐거 같다.”고 전했다.

유튜브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서는 “인스타그램을 열었는데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이 좋아해줬다. 유튜브는 조금 더 역동적이고 조금 더 많은 것을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시작하게 됐다. 지금 시간이 좀 있다보니까 뭔가 생산적인 일을 하고 싶었다. 사진 찍거나 동영상 찍는걸 좋아하니까 영상일기 같은걸 남기면 나중에 봤을 때 좋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좋아하는 음식이나 이상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취미는 되게 옛날부터 헬스를 했다. PT(Personal Training)도 받았다. 데드리프트 90㎏ 정도는 친다.”고 밝혔다. 또 “남자친구가 생기면 맛있는거 먹고 그런 걸 좀 하고 싶다. 한강 가는걸 좋아해서 야외 활동을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 남자친구 생길지 모르겠다.”고 했다.

조씨는 자신의 성격에 대해 “단순하고 긍정적인 성격이다. 방향성을 크게 잡는다기 보다는 소소하게 내가 하고싶은거 하고 내가 편안한거 하면서 그렇게 살아야 자아실현이 이뤄진다고 믿고있다. 지금이 어떻게 보면 내게 제2의 자아실현 기회라고 생각하고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콘텐츠의 방향성에 대해서는 “너무 얽매이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소소하게 내가 행복하게 느끼는 콘텐츠를 하고싶다.”며 “처음에는 서툴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냥 제 일기장 잠깐 훔쳐본다고 생각하시고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씨의 유튜브 채널은 이날 구독자 10만명을 돌파해 ‘실버버튼’ 획득 자격을 얻었다. 24일 현재 구독자 수는 11만6000명까지 늘었다.

조씨의 활동을 응원하는 팬 계정도 생겨나고 있다.

그중 가장 많은 구독자수를 확보한 ‘쪼민 minchobae팬’ 유튜브 채널에는 ‘조국, 조민 롯데 유니폼 착의’ ‘조민 어머니 정경심 근황’ ‘딸바보 조국’ 등의 게시물이 올라온 상태다. 해당 계정의 구독자 수는 약 1만6800명에 달한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