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중일 제외한 아시아 지역 사업에 사활건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3:47
기자 정보
김영주
김영주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3일 대만 철강 제조 계열사 FHS를 방문한 정탁(왼쪽)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이 창푸닝(오른쪽) FHS 부회장과 업무 협력 확대를 약속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송도 사옥 전경.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지난 4월말까지 우리나라의 무역적자가 14개월 연속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강력한 수출 드라이브 정책 마련에 나섰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5일 태국 방콕에서 정탁 부회장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 17개 조직(무역법인 및 지점 10개, 지사 4개, 투자법인 3개)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시아 성장전략회의’를 개최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아시아에서 전략회의를 개최한 배경은 최근 차이나 리크스가 커지는 가운데 가장 급부상하는 지역이기 때문이다. 아시아는 회사 글로벌사업 부문 트레이딩 실적의 약 32% 비중을 차지하는 지역이기도 하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말하는 아시아 지역은 중국, 일본을 제외한 호주, 미얀마,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폴, 태국 등이다.

실제 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사업 부문의 2022년 중국 수출실적은 2021년 대비 약 4% 감소한 14억불에 머물렀다. 반면 아시아 지역 수출은 지난 3년간 연평균 31%의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기준 매출 30억 불을 기록하는 등 주요 수출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우크라이나 전쟁, 세계 경기 침체 등 향후 경제성장 여건이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성장전략회의를 통해 아시아 내 철강, 에너지, 식량 등 주요 사업을 선제적으로 점검하고 고객 밀착 관리로 수출 확대를 강력히 추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먼저 철강사업은 올 한해 전체 철강 수출물량 1100만톤중 약 25%에 해당하는 280만톤 이상의 수출목표를 아시아에서 달성키로 했다. 이를 위해 현지 조달이 불가능한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를 확대한다. 또한 글로벌 무역장벽이 높아짐에 따라 포스코 해외법인 등을 활용한 아시아산 제품 소싱을 다변화해 나가기로 했다.

최근 아시아 내 친환경 움직임에 따라 대체에너지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을 고려해 태양광, 풍력, 모빌리티 등 친환경 산업용 강재 마케팅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시아지역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에너지사업과 식량사업 핵심 거점이기도 하다. 총 13개 연결대상 법인중 미얀마 가스전, 인도네시아 팜 등 핵심 투자자산을 포함한 6개 투자자산이 아시아에 위치하고 있다. 정탁 부회장은 성장전략회의 강평을 통해 "무역적자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무역전문가 집단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책임감을 가지고 뛰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성장 잠재력이 가장 큰 아시아 시장 수출확대 방안을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3일 정탁 부회장은 대만 최대의 민간기업인 FPG(Formosa Plastic Group)의 철강제조 계열사인 FHS(Formosa Ha Tinh Steel)를 방문해 CHANG, FU NING(張復寧) 회장과 면담을 가졌다. FPG 그룹은 임직원 약 12만명, 연결 매출액 890억불, 세전이익 170억불에 달하는 대만 최대의 민간기업이다. 1954년 플라스틱 제조업으로 시작해 에너지, 철강, 생명공학 등 방대한 분야에 걸쳐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두 경영자는 이날 만남에서 탄소중립 실천을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기존 철강 중심의 협력 관계를 넘어 풍력발전, 친환경소재, 이차전지소재 등 친환경 분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김영주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