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고개숙인 민주당…‘품위 손상’ 정진술 서울시의원 제명 처분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5 08:46
  • 업데이트 2023-05-25 15: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정진술 서울시의원. 정 시의원 페이스북 캡처



서울시의회 “어제 민주당에서 알려와…서울시·시교육청에 통보”
정청래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앞으로 무소속으로 활동



서울시의회는 “‘성비위 의혹’으로 선출직 공직자로서 품위를 손상했고 당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비판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진술 서울시의원이 민주당에서 제명됐다고 25일 밝혔다.

시의회에 따르면, 민주당 서울시당은 전날 오후 늦게 정 시의원이 최종 제명됐다고 시의회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시의회는 서울시청과 서울시교육청에 정 시의원이 당적을 상실해 무소속이 됐다고 통보했다.

마포구가 지역구인 재선의 정 시의원은 정청래 민주당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중앙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을 거쳐 서울시의원으로 당선됐다. 지난해 7월부터 시의회 민주당 대표의원을 맡았다. 정 시의원은 지난달 4일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원내대표 사퇴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그 전날 민주당 서울시당이 윤리위원회를 열어 정 시의원에 대해 ‘품위 손상’을 이유로 제명을 결정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민주당 윤리심판원 규정에 따르면 ‘제명’은 당적을 박탈하고 강제 출당하는 조치로, 징계 처분 중 수위가 가장 강하다. 정 시의원에 대한 처분은 중앙당 윤리심판원 회의를 거쳐 24일 확정됐다.

앞서 지난 4월 20일 서울시의회 국민의힘은 소속 시의원 74명의 명의로 정 시의원의 성비위 의혹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신청서를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했다. 윤리강령 위반에 명확한 증거가 있으면 징계 요구를, 의혹이 있을 때는 조사 신청을 할 수 있다.

신청서는 본회의 상정 없이 바로 윤리특위로 회부된 상태다. 서울시의회 회의규칙 제84조의2에 따르면 의원 10명 이상의 찬성으로 조사 신청서를 특위에 제출하면 해당 의원이 윤리강령 조례 준수 의무를 지켰는지 조사하고, 그 결과를 본회의에 보고해야 한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