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교도소에 무슨 일이? ‘재소자 집단 폭행’ 교도관 4명 검찰 송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8:52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서 내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소자를 집단폭행하고, 진상조사 과정에서 은폐를 시도한 교도관 4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남 무안경찰서는 공동상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목포교도소 소속 교정직 공무원 4명을 25일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또 교정 당국 자체 조사와 이후 수사 과정에서 자료를 위변조한 동료 4명도 증거인멸 등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교도관들은 지난해 5월 2일 교도소 재소자인 30대 A 씨를 집단 구타해 4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교도소 내 CCTV 등을 통해 교도관 4명이 A 씨를 폭행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료 교도관 4명은 사건 직후 A 씨의 진정 제기로 교정 당국이 진상조사에 착수하자 증거자료를 조작했다. 이들은 올해 3월 A 씨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이 수사에 나서자, 재차 증거인멸을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폭행에 가담한 교도관 4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도망 또는 증거인멸 우려 없음’을 이유로 기각했다. 경찰은 불구속 상태로 수사해 A 씨가 폭행 가해자로 지목한 교도관 5명 가운데 4명의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증거인멸을 시도한 교도관 4명의 혐의는 경찰의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