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는 지하철향해 여성 머리 밀쳐…美 뉴욕 지하철 또‘묻지마 공격’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00:41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시 맨해튼의 한 지하철역. AFP·연합뉴스



지하철 함께 내린 처음본 여성 머리 뒤에서 잡아
승강장 빠져나가려는 열차 향해 있는 힘껏 밀쳐
검찰 측 "피해자 현재 목 아래 마비된 상태"



미국 뉴욕의 지하철에서 처음 본 여성을 공격하는 ‘묻지마 범죄’가 또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 경찰(NYPD)은 전날 뉴욕시 퀸스 라과디아공항 근처의 한 노숙자 쉼터에서 카말 셈레이드(39)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했다.

셈레이드는 일요일인 지난 21일 이른 아침 지하철을 타고 가다 맨해튼의 한 역에서 함께 내린 35세 여성의 머리를 뒤에서 움켜잡고 승강장을 빠져나가려는 열차를 향해 있는 힘껏 밀쳐 중태에 빠뜨린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은 병원에 입원했으나 경추 골절에 두피가 심하게 찢어지고, 4개 주요 혈관이 손상된 상태라고 검찰은 밝혔다.

캐럴린 맥기건 검사는 "피해자는 현재 목 아래로 마비된 상태"라면서 "뇌졸중 또는 사망할 위험도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현지 언론은 이번 사건을 지하철을 이용하는 뉴요커들을 긴장시키는 무작위 폭력 범죄의 최신 사례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뉴욕 지하철에서는 정신적으로 불안한 노숙자들의 이유 없는 공격이 늘어났다. 이번 사건 용의자 셈레이드 최근 2년간 퀸스의 노숙자 쉼터에 거주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 여성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온라인 모금사이트 고펀드미에는 이 여성의 병원 치료비 모금 운동을 위한 페이지가 개설됐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