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과 비평 200호 “대전환의 시대, 법고창신(法古創新)하며 나아가겠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09:43
기자 정보
박동미
박동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AN6I9071

"대전환의 시대, 법고창신(法古創新)하며 나아가겠습니다."

지난 24일 서울 마포구 창비 서교빌딩에서 열린 ‘창작과 비평’ 200호 기념 간담회에서 이남주 ‘창작과 비평’ 편집주간은 이렇게 밝혔다. 1966년 창간된 ‘창작과 비평’은 1970~80년대 판매금지 처분, 강제 폐간 등을 겪으며 한국 현대사의 질곡 속에서도 국내 대표 계간지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이 편집주간은 "문예와 정론을 겸한 비판적 종합지가 200호까지 나온 사례는 세계적으로도 드물다"면서 "그동안 한국 사회 전환을 위한 담론 발신의 장을 추구해왔다"고 지난 57년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법고창신’을 향후 나아갈 방향으로 요약했다. "‘한결같되 날로 새롭게’ 하겠습니다. 시대의 변화와 요구, 사람들의 감수성에 맞춰 이상과 현실을 결합할 길을 모색하겠습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AN6I9115

한때 대학가와 지식 사회의 ‘필독 잡지’였던 ‘창작과 비평’은 1990년대 이후 급변하는 시대를 따라가지 못했고, 과거의 영향력을 잃었다는 지적을 받는다. 여기에, 전자책의 위협까지 가중됐다. 창비 측은 ‘심각한 도전’에 직면했음에도 지난 20년간 발행 부수 1만 부와 정기 구독자 5000 명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편집주간도 "종이 잡지 발간 기조는 유지한다"면서 "‘슬로(slow) 매체’로서 한 박자 쉬며 곱씹고, 놓치거나 가라앉은 부분을 갈무리 하겠다"고 역할과 의의를 강조했다.

황정아·백지연 편집부주간은 새로운 방향을 보다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이들은 최근 ‘창작과 비평’이 글로벌한 시각과 담론에서 다소 멀어졌다는 비판을 수용한다고 했다. 백 편집부주간은 "페미니즘, 소수자 문제 등 중요한 흐름과 담론을 생동감 있게 충분히 담아내지 못했다. 이런 부분을 구체화하는 숙제가 남았다"고 했으며, 황 편집부주간은 "현실 문제에 공감하면서 다음을 생각하는 ‘이행’의 문학을 지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AN6I9005

2023 여름호로 발간된 200호에는 ‘새로운 25년을 향하여’를 주제로 장애여성 유튜버, 플랫폼 노동자, AI 전문가 등 한국 사회 주요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았다. ‘내가 사는 곳’ 등 최근 독자들의 관심이 높은 에세이를 강화했으며, 배우 박정민과 임선애 영화감독 등의 서평에선 새로운 세대와 소통하려는 의지가 엿보인다. 박동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