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선수 2명 스토킹한 여성, 혐의 인정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0:12
기자 정보
이준호
이준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올라 멜리사 슬론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스타들을 괴롭힌 여성이 스토킹을 인정했다.

25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BBC는 "올라 멜리사 슬론(21)이 영국 법원에서 선수 2명을 스토킹하고 1명을 괴롭혔다는 혐의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슬론은 첼시의 미드필더 메이슨 마운트(24)와 첼시에서 브라이턴으로 옮긴 미드필더 빌리 길모어(22)를 스토킹 표적으로 삼았고, 첼시의 수비수 벤 칠웰을 괴롭혔다.

이 사건을 담당하는 제이슨 시탈 검사에 따르면 슬론과 마운트는 2020년 11월 칠웰의 집에서 열린 파티에서 처음 만나 동침했고, 둘은 약 6개월 간 관계를 이어갔다. 마운트가 결별을 통보했는데, 그 뒤로 슬론은 ‘문자 폭탄’을 퍼부었다. 마운트가 슬론의 전화번호를 차단하면 슬론은 다른 전화번호로 문자를 보냈다. 슬론은 모두 21개의 전화번호를 동원해 마운트에게 문자를 보냈다. 마운트는 "슬론이 훈련장에 나타나지 않을까 걱정했다"고 밝혔다.

슬론은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마운트를, 9월부터 10월까지 길모어를 스토킹했고 10월엔 칠웰을 괴롭혔다. 길모어는 "(슬론의 집요한 스토킹 탓에) 잠을 잘 수 없었고 수면제를 먹은 뒤에야 침대에 누울 수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슬론이 죄를 인정했기에 벌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내다보인다. 선고공판은 오는 6월 열린다.

이준호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