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오늘 6시 24분 다시 쏜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2:00
기자 정보
노성열
노성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공위성 8기 궤도안착 목표

하루 미뤄졌던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사진)의 3차 발사가 전날과 동일 시간에 다시 한 번 시도된다. 밤새 컴퓨터 통신 장애를 수리한 누리호가 오늘 총 8기의 인공위성을 목표 궤도에 올리는 임무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25일 오전 11시 발사관리위원회(발관위)를 열어 이날 오후 6시 24분 누리호 3차 발사를 재시도하기로 결정했다. 누리호 3차 발사의 최종 성공 판정은 발사 후 약 1시간 10분 후인 오후 7시 30분쯤 인공위성 궤도 안착 여부를 확인한 뒤 공식 브리핑을 통해 발표된다. 이날 하루 전과 같은 시간에 재발사하려는 것은 누리호에 탑재된 위성들의 고유 임무 수행을 고려해 여명·황혼 목표 궤도의 안착을 계산했기 때문이다. 25일에도 중간에 발사가 다시 중단된다 해도 오는 31일까지 일주일간 잡아놓은 발사 예비기간 동안 재발사할 수 있어 다른 날짜로 변경될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

앞서 발관위는 지난 24일 오후 6시 24분이던 발사 예정시간을 3시간 앞두고 발견된 컴퓨터 통신 장애 때문에 발사 2시간 전인 오후 4시 10분에 전격 연기를 결정했다. 이후 기술진은 밤을 새워 문제가 된 발사 제어 컴퓨터와 발사대의 극저온 헬륨 탱크 밸브 자동제어 컴퓨터 간 통신 소프트웨어(SW) 이상을 바로잡고 정상 가동 테스트까지 마쳤다. 누리호는 본 기체에는 전혀 이상이 없어 밤사이에 발사대에 세워진 기립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발사대가 있는 전남 고흥군 봉래면의 날씨는 대체로 맑고 안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람은 초속 2~4m, 강수 확률은 오후 6시부터 20% 수준으로 예상된다.

노성열 기자 nosr@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