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가 남긴 아름다운 사건”… 갈수록 뜨거워지는 ‘블록 인기’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1:40
기자 정보
허종호
허종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마이클 블록(가운데)이 어린이 팬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PGA투어 홈페이지 캡처



PGA챔피언십 벼락스타 블록
찰스 슈와브 챌린지 초청받고
SNS 팔로어 순식간에 20만명
마이클 조던도 축하 문자 보내

켑카, LIV 7차대회 출전 예정
시들해진 LIV 인기몰이 나서


‘클럽 프로’ 마이클 블록(미국) 열풍이 미국프로골프(PGA)를 강타하고 있다. 47세의 블록은 메이저 대회인 PGA챔피언십에서 홀인원과 공동 15위의 빼어난 성적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고, 이젠 그 열기를 PGA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870만 달러)로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LIV골프인비테이셔널 소속으론 처음으로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브룩스 켑카(미국)는 같은 기간 워싱턴 DC에서 LIV 부흥에 나선다.

PGA투어는 25일 밤(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에서 개막하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를 앞두고 홈페이지에서 관전 포인트를 다루면서 블록의 이름을 올렸다. PGA투어는 “‘블록 위크’(Week of Block)가 사람들의 마음을 놀라게 했다”며 그에 대해 부쩍 커진 관심과 환호를 전했다.

블록은 투어 프로가 아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미션비에호의 아로요 트라부코 골프클럽의 헤드 프로로 재직 중이며, 1시간 지도에 150달러(약 20만 원)를 받는다. 사실상 일반인이다. 당연히 블록은 찰스 슈와브 챌린지 출전 명단에 없었는데, PGA챔피언십에서의 활약 덕분에 스폰서 초청으로 참가하게 됐다.

블록은 PGA챔피언십 직후 쏟아지는 축하 메시지에 비명을 지르고 있다. 블록의 SNS 팔로어는 순식간에 20만 명으로 늘어났다. 그는 “문자를 보낸 친구들과 팬, PGA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답장을 못 해서 죄송하다. 말 그대로 내리고 내려도 끝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도 블록에게 문자를 보낸 사람 중 한 명이다. 블록은 “난 평생 조던의 팬”이라며 “어린 시절 조던 브랜드의 신발 한 켤레를 사기 위해 100달러를 모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앞서 블록은 15번 홀에서 홀인원을 작성한 7번 아이언을 5만 달러(6600만 원)에 팔라는 제안을 받기도 했다.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 출전하는 동료들도 블록에 대한 칭찬과 환호를 보내고 있다.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는 “정말 대단하다”고 했고, 14위 샘 번스(이상 미국)는 “(선전하는) 블록을 볼 수 있는 게 우리 모두에게 멋진 일”이라고 말했다. 또 11위 조던 스피스(미국)는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며 “PGA챔피언십이 남긴 아름다움 중 하나다. 20∼30년이 지나도 정말 보기 힘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넷플릭스는 PGA챔피언십에서 골프대회와 선수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다큐멘터리 풀스윙 시즌2를 촬영 중인데 블록의 모습을 추가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날 블록은 대형 스포츠 에이전시인 WME스포츠와 계약했다. WME스포츠는 “블록은 주말 내내 SNS를 뜨겁게 달궜다. 그의 겸손함과 솔직함은 그의 인상적인 성적과 함께 그를 깜짝 스타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브룩스 켑카가 지난 22일(한국시간) PGA챔피언십 우승 트로피 워너메이커에 기대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한편 PGA챔피언십 우승자 켑카는 PGA챔피언십 우승을 발판 삼아 그동안 시들했던 LIV의 인기 부활에 나선다. LIV는 지난 15일 막을 내린 6차 대회가 연장전에 돌입했는데도 TV 중계가 중단될 정도로 주목을 받지 못했으나 켑카의 우승으로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LIV 7차 대회는 26일부터 사흘간 미국 버지니아주 워싱턴 DC 인근 스털링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진행된다. 켑카와는 오랜 앙숙인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도 LIV 부흥에 한몫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섐보는 켑카가 우승하자 18번홀까지 찾아가 축하 인사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