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팝아트 작품 ‘LOVE’에 스프레이 낙서…경찰, 외국인 추정 男 추적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06:41
업데이트 2023-05-26 08:34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대신증권 제공



미국 유명 팝아트 작가인 로버트 인디애나(1928-2018)의 작품 중 한국에 설치된 대표작 ‘LOVE’가 낙서로 훼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대신증권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중구 대신파이낸셜그룹 본사 앞에 설치된 ‘LOVE’에 검은 색 스프레이로 낙서가 칠해졌다. 작품 인근에 설치된 CCTV에는 지난 21일 오전 2시쯤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해당 작품에 낙서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작품은 대신파이낸셜그룹이 지난 2016년 여의도에서 을지로로 사옥을 옮기면서 설치한 조형물로, 대신 측의 사유재산이다. 당시 대신증권 측이 로버트 인디애나 재단에 연락해 작품을 구입, 서울의 공개적인 장소에 ‘LOVE’가 영구 설치된 첫 사례로 기록됐다.

특히 이번 작품에 칠해진 ‘ZOMBRA’라는 글씨는 최근 명동 일대 여러 곳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신증권 측은 경찰에 신고를 했으며 경찰은 용의자를 특정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룹 측은 작품을 복원하려면 로버트 인디애나 재단으로 보내야 해 시간과 비용이 적지 않게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