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제 취소 안되고 환불 요청도 거부…소비자원이 주의보 발령한 항공사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06:44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비엣젯항공 로고. 연합뉴스



A 씨는 지난 2월 국내 여행사를 통해 140만 원 상당의 비엣젯항공 항공권을 구매했다. 그러나 항공사 사정으로 운항이 취소됐는데도 자사 상품 구매 때 제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적립금 형태로만 요금을 돌려주고 신용카드 결제 취소는 거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26일 이같은 비엣젯항공과 에어아시아 관련 상담이 크게 늘고 있다며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비엣젯항공과 에어아시아는 주로 동남아시아를 여행할 때 많이 이용하는 저비용 항공사다.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소비자원에 접수된 비엣젯항공 관련 상담은 329건, 에어아시아 관련은 520건에 달했다.

비엣젯항공 관련 상담은 취소나 환불 거부가 주를 이뤘다. 비엣젯항공은 2021년 6월부터 ‘항공권을 구입한 뒤 취소하면 적립금으로 지급할 수 있다’는 약관을 사용하고 있었다. 환불 규정에는 소비자 사정에 따른 취소뿐 아니라 운항 취소나 일정 변경 등 항공사 사정에 의한 경우에도 구입대금을 적립금으로 지급한다고 돼 있다. 또 자발적 취소 때는 1인당 약 4만5000원의 수수료도 공제한다.

그러나 이 적립금은 유효기간이 1∼2년 정도이며 다른 사람에게 양도할 수도 없어 해당 기간 안에 비엣젯항공을 다시 이용하지 않으면 손해를 볼 수밖에 없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해당 약관에 대해 지난달 시정 권고를 했고, 기간 내 이행하지 않으면 시정명령 등 처분할 예정이다.

에어아시아는 취소 및 환불 거부와 계약 불이행 관련 상담이 대부분이었는데, 환불 처리가 장기간 지연된다는 내용이 많았다. 에어아시아는 ‘문의량 급증’을 환불 지연 이유로 들었지만, 소비자원은 실제로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영난 때문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환불 예정 시점도 명확하게 안내하지 않았고, 2년 이상 환불이 이뤄지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소비자원은 "에어아시아에서는 ‘적립금으로는 빠르게 환불된다’고 안내하고 있지만, 이 경우 철회가 불가능하고 사용 제한이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이들 항공사와 거래할 때 환불이 제대로 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하고, 분쟁이 원만히 해결되지 않으면 1372 소비자상담센터 또는 국제거래소비자포털로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들 항공사에는 부당한 거래조건 및 영업 관행에 대한 개선을 권고하기로 했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