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곽상도 50억 뇌물 의혹’ 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09:31
업데이트 2023-05-26 09:32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관련 의혹으로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이 된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연합뉴스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의 ‘50억 원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26일 하나은행 본점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 강백신)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대장동 사업 컨소시엄 구성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알선수재·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1심 재판에서 무죄 판결을 받자 보강수사에 착수한 이후 처음으로 하나은행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2015년 화천대유자산관리가 참여한 성남의뜰 컨소시엄 와해 위기를 막아주고, 그 대가로 아들 퇴직금 등을 명분으로 삼아 대주주 김만배 씨에게 50억 원(세후 25억 원)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당시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에서 호반건설이 하나은행에 성남의뜰 컨소시엄에서 나와 산업은행 컨소시엄으로 옮길 것을 압박하자, 곽 전 의원이 하나은행에 영향력을 행사해 이를 저지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