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자작극 아닌듯”…미, “크렘린궁 드론공격, 우크라가”, 우크라는 재차 부인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08:58
업데이트 2023-05-26 09:24
기자 정보
박세영
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저녁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궁 대통령 관저 지붕 위에서 드론이 폭발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러시아는 이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암살하려는 우크라이나의 드론 공격이라고 주장했으나 우크라이나 측은 부인했다. UPI AFP 연합뉴스



NYT “미 정보당국, 러·우크라 통신내용 토대로 결론”
우크라 “무의미한 공격과 무관” 반박…러 “처음부터 우크라 지목”



지난 2일 발생한 모스크바 크렘린궁 드론 공격과 관련, 러시아 뿐 아니라 미국도 우크라이나의 비밀 작전이었을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의 24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보당국은 우크라이나 특수부대와 정보부대가 그동안 러시아 목표물에 대한 비밀작전을 수행해왔다면서 이번 크렘린궁 드론 공격도 이들에 의해 조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정보당국은 공격 직후 확보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관리들의 통신내용을 통해 이같이 판단했다면서 러시아 관리들은 우크라이나를 공격 배후로 의심했으며 우크라이나 관리들은 크렘린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으로 믿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보당국은 크렘린 공격 직후 확전의 구실로 삼기 위한 러시아의 자작극일 가능성을 의심했으나 놀람과 당혹감이 묻어나는 러시아 통신 내용 분석을 통해 자작극 가능성을 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당국은 그러나 어떤 부대가 크렘린 드론 공격을 감행했는지는 알지 못하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나 그의 고위 측근들이 알고 있었는지도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또한 누구의 지시로 어떤 부대가 공격을 감행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없는 상태여서 이번 공격이 우크라이나 정부의 직접적인 지시에 의한 것인지에 대한 판단도 내리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크렘린궁 드론 공격은 지난 2일 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집무실과 기념식장 상원 등이 있는 크렘린궁 상공에서 발생했다. 15분의 시차를 두고 2대의 드론이 폭발했으나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러시아는 즉각 공격 배후로 미국을 지목했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우크라이나가 크렘린궁을 드론으로 공격한 배후에는 “분명히 미국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테러 행위에 대한 결정은 우크라이나가 아니라 미국이 내리는 것을 알고 있다”며 “우크라이나는 이를 실행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러시아의 미국 배후 주장은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커비 조정관은 “미국은 크렘린궁에 대한 드론 공격의 배후에 누가 있는지에 관한 정보가 없다”며 “미국은 크렘린궁에 대한 드론 공격에서 역할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NYT는 바이든 행정부가 크렘린 공격 이전에도 우크라이나의 비밀작전을 불안하게 바라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NYT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비밀작전을 빌미로 미국을 비난하면서 전장을 우크라이나 너머로까지 확대하는 상황에 대해 미국 정부가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우크라이나 비밀작전에 미국 군사 장비 사용도 불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고문은 로이터 통신에 보낸 논평에서 “우크라이나는 이 ‘이상하고 무의미한’ 드론 공격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러시아 영토 공격에 따른 확전 가능성에 대한 서방의 두려움을 이용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공급을 줄이려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우리는 처음부터 우크라이나가 이 공격의 배후에 있다고 말했다”며 “우크라이나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부대가 역할을 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