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현대차, LG에너지솔루션과 미국에 전기차배터리 합작공장 건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11:01
업데이트 2023-05-26 11:04
기자 정보
박세영
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 미 조지아주 공장 전경.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26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에서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장재훈 현대차 대표이사 사장,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브라이언 카운티에 2025년 말 생산을 목표로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총 5조7000억원(43억 달러 이상)을 공동 투자하며 지분은 각 50%씩 보유할 예정이다. 연간 30기가와트시(GWh)에 달하는 배터리셀을 생산할 예정이다. 30GWh는 전기차 약 30여만대에 들어갈 수 있는 규모다. 이 공장에서 생산된 물량은 모두 현대차가 조지아주에 짓고 있는 북미 첫번째 전기차 전용공장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로 납품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SK온도 현대차그룹과 연간 35GWh규모의 배터리 합작 공장을 조지아주에 짓기로 한 바 있다. 총투자액은 50억 달러(약 6조5000억원)이다.

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