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화장실 불지른 초등생…“부모한테 야단 맞은 뒤 짜증나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20:06
업데이트 2023-05-27 01:06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미지. 연합뉴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화장실에 불을 지른 혐의(일반물건방화)로 초등학생 A 군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A 군은 전날 오전 11시 42분쯤 서귀포시 서귀동의 한 공영주차장 화장실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A 군은 화장실 칸막이에 걸려있던 두루마리 화장지에 소지하고 있던 라이터로 불을 붙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불로 화장실 내부 2㎡가 타고 6㎡가 그을림 피해를 봤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A 군은 부모에게 야단 맞은 뒤 집을 나와 짜증이 나서 불을 질렀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 군은 만 10세 이상 만 14세 미만 촉법소년으로 조만간 제주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