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도 ‘김남국 코인’ 수사 착수… 고발인 조사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11:56
기자 정보
김규태
김규태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실명거래위반·명예훼손 혐의 등
檢, ‘대선 전후 출금’ 수사 확대


경찰도 김남국 무소속 의원의 가상자산(코인) 대량 보유 의혹과 관련해 고발인 조사를 진행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이미 김 의원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선 검찰과 수사를 병행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26일 서울 영등포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은 전날 김 의원의 최대 100억 원대 코인 보유 의혹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지난 9일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김 의원을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 위반, 명예훼손, 사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 단체는 조사에서 김 의원이 지난해 2∼3월 60억 원대 가상화폐 위믹스 코인 80여만 개를 전량 인출한 것이 드러난 이후 자금 흐름이 명확하지 않은 상태에서 투자가 이뤄졌다며 금융실명거래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의혹이 불거진 직후 김 의원이 ‘윤석열 라인의 한동훈 검찰 작품’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한 명예훼손이라고 고발장에 적시했다. 김 의원이 ‘서민 코스프레’를 해 정치자금을 모금한 부분에는 사기 혐의가 있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 수사를 맡고 있는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준동)도 정치자금법 위반, 범죄수익 은닉, 조세포탈 등 혐의에 대한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검찰은 김 의원이 보유한 60억 원대 위믹스 코인의 ‘증권성’을 검토해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도 따져보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또 김 의원이 코인 매각 이후 440만 원을 현금 인출했다고 밝힌 것과 달리 지난해 대선 전후 2억5000만 원가량이 출금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김규태·조율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