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디폴트 예상시한’ 내달 5일로 늦춰져 …IMF “디폴트시 세계 경제 충격” 경고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7 11:31
  • 업데이트 2023-05-27 11:33
프린트
미 백악관과 의회 간 부채한도 인상 협상 속도
옐런 재무 “5일까지 의회가 부채한도 인상해야”
바이든 대통령 “협상 결과 낙관적”


미국 백악관과 의회 간 부채한도 인상 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협상 불발 시 정부가 채무불이행(디폴트)에 빠지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이 당초 내달 1일(현지시간)에서 5일로 다소 늦춰졌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26일 미국 디폴트가 현실화되면 “세계 경제의 위축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부채한도 인상 협상 중인 의회에 서한을 보내 “의회가 내달 5일까지 부채한도를 상향하지 않을 경우 정부의 지불 의무를 다할 충분한 자원을 확보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매년 세수를 초과하는 지출을 충당하기 위해 부채를 발행하며, 이 부채의 한도는 의회에서 결정한다.

옐런 장관은 그간 의회가 내달 1일까지 연방정부 부채한도를 올리거나 유예하지 않을 경우 연방정부에서 디폴트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혀왔는데, 5일로 다소 늦춰진 것이다. 이와 관련 옐런 장관은 재무부가 다음달 1~2일 돌아오는 1300억달러 규모의 사회보장 및 군인연금 지급은 맞출 수 있다면서 “이 지출로 재무부 금고는 극도로 낮은 수준을 유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과 공화당은 전날 협상에서 일부 진전을 이룬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6일에도 실무 협상을 이어가며 합의안 도출에 주력한다는 입장이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부채한도 인상 협상을 둘러싼 상황이 “매우 낙관적”이라며 26일 밤 12시 전까지 윤곽이 드러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29일)를 앞두고 캠프 데이비드에서 주말을 보내기 위해 떠나기 전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했다.

AP통신은 양측이 대선을 염두에 두고 2년간 연방정부 지출을 삭감하는 대신 현재 31조4000억달러(약 4경2000조원) 규모의 부채한도를 상향하는 방안을 놓고 이견을 좁혔다고 보도했다.

한편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26일 기자회견에서 미국 디폴트 위기와 관련해 “미국 국채 시장은 세계 금융 시스템 안정의 닻과 같다”며 “닻을 끌어올린다면 세계 경제, 즉 우리가 타고 여행하는 배는 거친 물살을 타게 되거나 더 나쁜 상황, 미증유의 해역에 들어서게 된다”라고 했다. 이어 “그렇게 된다면 우리는 불가피하게 미국과 세계 경제의 위축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충격에 이은 충격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지현 기자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