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인 미디어’ 대대적 단속…6만 개 넘는 계정 영구 폐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7 15:31
업데이트 2023-05-27 15:39
기자 정보
인지현
인지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중국 판공실, 3월부터 특별 단속
당·정부 비판 여론 차단 시선도


중국이 1인 미디어 6만6000여개의 계정을 규정 위반 이유로 영구 폐쇄하는 등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당국의 단속에 1인 미디어의 폐해를 바로잡는 것을 넘어 당과 정부에 대해 비판적인 여론이 조성되는 것을 차단하려는 목적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7일 중국 국가 인터넷정보 판공실은 “두 달간 인터넷 정화 특별 단속을 통해 규정을 위반한 92만7600여개 계정을 적발, 이 중 6만6600여개의 계정을 영구 폐쇄했다”고 밝혔다. 이어 “141만9000여 건의 게시물을 삭제했고, 1인 미디어 운영자 2089명에 대해 ‘웨탄’(約談·예약 면담)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웨탄은 당국이 관리 대상 기업이나 개인을 불러 잘못을 지적하고 개선을 지시하는 경고 조처를 뜻한다.

판공실은 적발된 계정들이 사실과 다른 허위 정보나 유언비어를 무분별하게 퍼뜨려 사회를 혼란스럽게 하면서 조회 수를 올려 부당 이득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언론기관이나 최고검찰원, 인민군 등 당·정 기관을 사칭하는가 하면 음란한 내용이나 허위로 곤경에 처한 사연을 소개하는 글과 영상을 게시해 후원금을 받아 챙긴 사례도 대거 적발했다고 부연했다.

판공실은 지난 3월 “1인 미디어의 난맥상을 정화하고 인터넷을 정비, 정화하겠다”며 특별 단속 활동에 나섰다.

인지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