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선 도전 디샌티스 “트럼프 왼쪽으로 달려간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7 07:32
업데이트 2023-05-27 07:34
기자 정보
민병기
민병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론 디샌티스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AP 연합뉴스



미국 대권 도전에 나선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향해 “왼쪽으로 달려가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공화당 내 선두주자인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해 보수의 원칙을 버리고 있다는 취지의 비판을 통해 보수 표심에 적극적으로 구애, 판세를 뒤집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26일(현지시간) 테네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는 왼쪽으로 달려가는 것 같고, 난 항상 보수 원칙에 머무르고 있다”며 “좌파 쪽으로 움직인다고 해서 승리하는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명한 정책을 옹호함으로써 전국적으로 이길 수 있다”며 “난 플로리다에서 그것을 보여줬고, 결코 내가 한 일을 물타기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리틀 트럼프’로 불리기도 했던 디샌티스는 대선 공식 출마 선언 때까지는 트럼프에 대한 비판이나 반격을 자제해 왔지만, 공식 대선 경선 후보가 된 상황에서 트럼프와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디샌티스는 지난 24일 트위터 음성 플랫폼을 통해 내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민병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