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빈-전지희, 1위 중국조 격파…30년 만의 세계탁구 결승행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3-05-27 07:23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유빈-전지희 조[AFP=연합뉴스]



1993년 대회 현정화 여자단식 금메달 이후 처음
과감한 공격 탁구로 ‘최강’ 쑨잉사-왕만위 완파


신유빈(대한항공)과 전지희(미래에셋증권)가 ‘만리장성’을 넘고 한국 선수로 30년 만에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개인전 결승에 진출했다.

신유빈-전지희 조(12위)는 26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개인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6일째 여자복식 준결승에서 중국의 세계랭킹 1위 쑨잉사-왕만위 조를 3-0(11-7 11-9 11-6)으로 완파하고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 선수가 세계선수권 여자 개인전 결승에 오른 것은 현정화 한국마사회 감독이 여자단식 금메달을 따낸 1993년 스웨덴 예테보리 대회 이후 30년 만의 일이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만리장성을 한 번만 더 넘으면 한국 탁구에 30년 만의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안긴다.

7위 왕이디-천멍 조(중국)와 한국 시간으로 28일 오전 1시 30분 격돌한다.

한국은 남자복식에서도 이상수-조대성(이상 삼성생명) 조가 결승에 진출해 금메달 2개를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신유빈과 전지희는 디펜딩 챔피언이며, 단식 랭킹에서도 1, 2위인 ‘세계 최강’ 쑨잉사와 왕만위를 상대로 적극적인 공격 탁구를 펼친 끝에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을 만들어냈다.

한 박자 빠른 전지희의 포핸드와 상대 공격을 끈질기게 받아넘기는 신유빈의 수비에 쑨잉사와 왕만위는 기도 펴지 못했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32강전부터 이날 준결승까지 4경기를 모두 ‘무실게임’으로 끝냈다.

전지희는 경기 뒤 어떻게 세계 1위를 이겼느냐는 장내 인터뷰 진행자 질문에 “우리가 미친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상수-조대성 조(11위)는 남자복식 준결승에서 중국의 세계랭킹 1위 판전둥-왕추친 조에 1-3(11-7 3-11 5-11 12-14)로 졌다.

이로써 결승에 선착한 장우진(미래에셋증권)-임종훈(한국거래소) 조(3위)와 이상수-조대성 조의 한국 선수 간 결승 맞대결은 무산됐다.

장우진-임종훈 조와 판전둥-왕추친 조의 결승전은 한국시간으로 27일 오후 9시 30분께 치러진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판전둥-왕추친 조를 상대로 통산 1전 1패를 기록 중이다. 올해 3월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싱가포르 스매시 결승에서 한 차례 대결했다.

앞서 개인전 세계선수권 복식에서 3차례나 메달(은1·동2)을 따낸 ‘베테랑’ 이상수와 패기의 ‘띠동갑 동생’ 조대성은 ‘디펜딩챔피언’ 스웨덴 조를 8강에서 돌려세우는 등 강자들을 연파하며 준결승까지 올랐다.

하지만 복식 1위이자, 단식에서도 각각 세계 1, 2위인 판전둥과 왕추친은 버거운 상대였다.

이상수-조대성 조는 1게임은 따냈으나 테이블 양쪽을 깊게 가로지르는 판전둥의 공격이 살아나면서 고전했다.

마지막 4게임에서 3차례 듀스를 기록하며 뜨거운 승부를 펼쳤으나 승부를 5게임으로 끌고 가지는 못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