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수들, LPGA 투어 매치플레이 대회 조별리그서 전원 탈락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3-05-27 11:20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세영[AFP=연합뉴스]



한국 선수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총상금 150만 달러) 대회에서 16강에 한 명도 오르지 못했다.

김세영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클럽(파72·6천804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조별리그 13조 3차전에서 샤이엔 나이트(미국)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1승 1무 1패가 된 김세영은 2승 1무의 나이트에 밀려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김세영은 17번 홀까지 1홀을 앞서 승리를 눈앞에 뒀으나 마지막 18번 홀(파4)을 내주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김세영이 이 경기에서 이겼더라면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었다.

조별리그 2차전까지 2조 공동 1위였던 이정은도 이날 브룩 헨더슨(캐나다)에게 4홀 차로 크게 졌다.

이정은은 1승 1무 1패가 됐고, 2조에서는 2승 1무의 소피아 슈버트(미국)가 16강 진출 티켓을 따냈다.

7조의 신지은은 리네아 스트롬(스웨덴)을 1홀 차로 꺾고 2승 1패를 기록했지만 3승의 리오나 머과이어(아일랜드)가 16강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8조 지은희는 린 그랜트(스웨덴)에게 2홀 차로 져 1승 2패로 탈락했다.

15조 유해란은 김아림과 한국 선수 맞대결에서 3홀 차로 승리, 2승 1패의 성적을 냈으나 2승 1무의 린지 위버 라이트(미국)가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 16강은 알반 발렌수엘라(스위스), 슈버트, 셀린 부티에(프랑스), 앨리슨 리(미국), 후루에 아야카(일본), 머과이어, 그랜트, 다니엘라 다르케아(에콰도르), 페린 들라쿠르(프랑스), 마야 스타르크(스웨덴),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 나이트, 에인절 인(미국), 위버 라이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로 정해졌다.

4조의 경우 카리스 데이비드슨(호주)과 파자리 아난나루깐(태국)이 연장전을 통해 마지막 16강 진출자를 정한다.

교포 선수 앨리슨 리(미국)는 5조에서 1승 2무를 기록해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