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등반 중 다리 골절된 50대 31시간만에 구조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8 18: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기사 내용과는 직접 관련 없음



등산객 1명 숨지기도


강원 설악산 등반에 나섰다가 실종된 50대가 신고 31시간 만에 무사히 구조됐다.

28일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7시 44분쯤 칠성봉 인근에서 "다리가 부러졌다"는 50대 A 씨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A 씨는 지난 25일 오후 9시 13분쯤 남설악탐방지원센터를 출발해 대청봉에 도달했다. 이후 가족에게 "하산을 시작한다"는 문자를 보내고 다리를 다쳤다.

국립공원 구조대와 119구조대 등 구조 당국은 A 씨 신고 위치 등을 중심으로 야간 수색에 나섰다. 그러나 출입 금지구역(비법정탐방로)에서 사고를 당한 탓에 3시간 넘는 수색 작업에도 A 씨 위치를 파악하지 못했다.

구조 당국은 상황판단 회의 등을 거쳐 8개 팀을 구성해 A 씨 예상 이동 경로를 추정하며 다음 날까지 수색 작업을 이어갔다. 쉬지 않는 수색 끝에 결국 구조 당국은 27일 오후 6시쯤 작은형제바위골에서 A 씨를 발견했다. A 씨는 발견 당시 비를 맞아 저체온 증세를 보였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 당국은 응급처치를 한 후 들것과 로프 등을 이용해 길이 없는 계곡을 이동, A 씨를 발견한 지 10시간 만에 인근 병원으로 그를 무사히 이송했다.

전날부터 설악산에는 비가 많이 내린 탓에 헬기가 뜰 수 없었고, 이로 인해 수색과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등산객이 숨지는 사고도 발생했다. 전날 오전 11시 52분쯤 인제군 북면 한계리 설악산 대승령 인근에서 원정 훈련에 온 산악회 회원 50대 B 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B 씨는 심정지 상태에서 약 10시간 만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같은 날 오전 5시 38분쯤 설악산 작은 형제바위 인근에서도 50대 C 씨가 다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았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