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내외 ‘동물농장’ 깜짝 등장…“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8 11: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SBS TV 동물농장에 출연해 시각장애인 안내견으로 활동하다 지난 해 12월 입양한 안내견 출신 새롬이를 소개하고 있다. SBS TV 동물농장 캡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지난해 12월 입양한 은퇴 안내견 ‘새롬이’가 서울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지내는 모습을 28일 공개했다.

이날 SBS ‘TV 동물농장’은 시각장애인 안내견의 일생을 보여주면서 윤 대통령 부부와 관저 마당에서 뛰어노는 반려견 새롬이를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방송에서 "안녕하세요, 새롬이 아빠, 마리와 써니, 토리 아빠 윤석열입니다"라고 인사했고 김 여사는 "아이들의 엄마 김건희입니다"라고 했다.

2013년생 래브라도 리트리버인 새롬이는 시각장애인 김한숙 씨와 6년여간 지내다 은퇴한 안내견이다.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윤 대통령 부부의 11번째 반려동물로 입양됐다. 윤 대통령은 새롬이를 입양한 배경에 대해 "후보 시절 용인의 안내견 학교에 갔다가 ‘(대통령에) 당선돼서 마당 있는 관저로 가게 되면 꼭 은퇴 안내견을 키우고 싶다’고 얘기했는데 작년 크리스마스 날 우리 가족으로 입양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모든 개와 고양이들이 (엄마보다) 아빠를 훨씬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김 여사가) 훈련을 좋아해서 오른발, 왼발, 하면서 밥을 안 주고 계속 훈련을 시키면 강아지가 나한테 달려와서 그냥 달라고 한다"며 웃었다.

윤 대통령 부부는 현재 새롬이 외에도 반려견 5마리(토리, 나래, 마리, 써니, 올리), 반려묘 5마리(아깽이, 나비, 노랑이, 키위, 하양이) 등 총 11마리와 함께 살고 있다. 반려동물을 많이 키우게 된 이유에 대해 윤 대통령은 "글쎄 뭐 어떤 특별한 이유라기보다…"라며 말을 아꼈다. 그러자 김 여사는 "그건 사실 제가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면서 "아이를 가졌다가 잃게 되고 굉장히 심리적으로 힘들어하셨는데 유기견 입양을 했더니 아빠가 너무 좋아하고, 아이들에게 밥해 줄 생각에 잠시 그 고통을 잊더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특수목적으로 봉사하는 강아지들이 많이 있는데 국가와 사회를 위해 봉사했기 때문에 치료받게 될 때 일정 부분은 국가와 사회에서 부담해주는 게 맞는 것 같다"면서 "그래야 입양하고 동행하기 쉬우니까"라고 강조했다. ‘임기 내 정책이 나오느냐’는 질문에는 "한번 노력해보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방송 말미에 시청자들에게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