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코브라볼 27·28일 또 연속 서해 출격… 北 군사정찰위성 발사 임박했나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8 16:30
  • 업데이트 2023-05-28 16: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 공군의 RC-135S 코브라볼 전자정찰기. 수백㎞ 밖에서 미사일 발사 징후 포착이 가능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 조짐이 있을 때 한반도 상공에 출현한다. 미 공군 홈페이지 캡처



한국군 공중경보통제기 ‘피스아이’도 27일 대북감시 활동
北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제2발사장 건설 등 정찰위성 발사 징후 감시



미국 공군의 RC-135S 코브라볼 정찰기가 27· 28일 서해상으로 잇달아 날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코브라볼이 이틀 연속 서해상으로 출격한 것은 히로시마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를 앞두고 14·15일 연속 전개된 이후 10여일 만이다.

우리 공군의 공중조기경보통제기 E-737 ‘피스아이’도 27일 서해상에 투입돼 대북 감시를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의 군사정찰위성1호 발사 준비 및 해안가에 제2 발사장을 건설하는 등 북한의 미사일 도발 징후 등 동태를 집중 감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복수의 군용기 추적사이트에 따르면 28일 새벽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嘉手納 ) 공군기지를 이륙한 코브라볼 1대가 충북 지역 인근 서해상까지 올라와 정찰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앞서 27일에도 코브라볼 정찰기는 서해상의 같은 구역을 10시간 이상 비행하면서 대북 감시를 벌였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방부가 지난 25일 경기도 포천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건군 75주년 및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실시한‘2023 연합ㆍ합동 화력격멸훈련’의 첫 번째 훈련에서 E-737 피스아이 공중조기경보통제기가 상공에서 플레어를 발사하는 모습. 국방일보 제공 연합뉴스



코브라볼은 미 공군이 3대를 보유한 미사일 발사 감시·추적에 특화된 정찰기다. 수백 km 밖에서 첨단 광학장비와 적외선 센서 등으로 미사일 발사 전 계측 정보와 발사후 비행궤적, 탄착지점을 포착할수 있다. 앞서 14~15일 서해상에 이틀 연속으로 출격하면서 히로시마 G7 정상회의를 겨냥한 북한의 고강도 도발 징후가 포착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우리 공군의 피스아이는 지난 27일 충남~충북 공해상에 투입돼 대북 감시에 나섰다. 피스아이도 북한 미사일의 발사 징후와 비행궤적 등을 정밀 추적할수 있다. 군 안팎에서는 최근 북한의 서해 동창리 발사장 증축 및 개보수 공사가 급진전되면서 이른 시기에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강행할 것으로 보고 한미가 밀착 감시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이닌 ‘38노스’는 16~23일 동창리 위성발사장을 촬영한 상업위성의 사진을 분석한 결과 새 발사대 공사가 놀라운 속도로 진전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달 16일에는 발사대 패드 위에 선로가 설치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이는 로켓 발사 준비에 필요한 이동식 조립 구조물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는 전했다. 또 22일엔 바닥재가 추가됐고, 23일 건물 외부로 추정되는 패널도 설치된 것으로 분석됐다는 것이다.

38노스는 새 발사대에서의 발사 장면을 지켜볼 수 있는 VIP 관측용 구역도 거의 완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16일 위성사진을 보면 빽빽한 관목에 둘러싸인 공터 인근에 추가로 관목이 심어졌는데, 새 발사대를 관측할 수 있는 위치다.

이를 두고 북한이 오는 7월 27일 ‘전승절’을 전후해 정찰위성1호 발사를 강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