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태풍 빼져나간 괌…오늘 오후부터 항공편 운항 재개로 발묶였던 관광객들 귀국길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9 11: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발 정보 전광판에 괌으로 출발하는 여객기 정보가 나타나있다. 뉴시스



4개 국적항공사, 대체항공편 등 운항
"현지 상황따라 지연 가능성 있어"



‘슈퍼 태풍’ 마와르로 인해 휴양지 괌에 발목이 잡혔던 한국 관광객들이 국적 항공사들의 운항 재개로 29일부터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출·도착지 현지 시간 기준) 괌 국제공항 운영이 재개됨에 따라 4개 국적 항공사의 대체운항편과 정기편이 재운항된다. 대한항공은 신속한 승객 수송을 위해 2편의 대체항공편을 전날 예고대로 운항한다.

우선 29일 오후 7시 괌에서 출발해 오후 10시 45분 인천에 도착하는 대체운항편이 운항한다. 투입되는 기종은 338석 규모의 대형 기종인 보잉 777-300이다. 또, 30일 오전 0시 괌에서 출발해 오전 3시 45분 인천에 도착하는 대체항공편이 추가 편성됐다. 총 276석 규모의 A330-300 기종이다.

이어 30일에는 인천∼괌 정기편 2편을 다시 운항하되, 이 가운데 1편은 기존 138석 규모의 보잉 737-800 기종을 보잉 777-300으로 변경해 관광객들의 빠른 귀국길을 돕는다. 나머지 1편은 평소처럼 272석 규모의 에어버스 A 330-300 기종으로 운항한다.

제주항공은 29일 인천∼괌 왕복편과 부산∼괌 왕복편에 대한 운항을 재개하고, 인천∼괌 왕복 1편을 추가 편성했다. 괌 출발 인천행 항공편은 29일 오후 5시 10분, 오후 5시 50분, 30일 오전 3시 5분에 있다. 괌 출발 부산행 항공편을 30일 오전 3시 45분에 편성됐다. 제주항공은 "빠른 운항 재개를 통해 현지 체류고객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수송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발 정보 전광판에 괌으로 출발하는 여객기 정보가 나타나있다. 뉴시스



티웨이항공과 진에어는 신속한 수송을 위해 대체항공편만 급히 투입한다. 티웨이항공은 인천∼괌을 왕복하는 3편의 대체항공편을 마련했다. 인천행 항공편은 29일 오후 6시, 30일 오전 1시, 오후 1시에 편성됐다. 투입되는 기종은 189석 규모의 보잉737-800 3대다.

진에어는 인천∼괌(2편), 부산∼괌(1편) 왕복 노선에 대한 대체항공편을 투입했다. 괌 출발 인천행 항공편이 29일 오후 5시, 30일 오전 4시 55분에, 부산행 항공편은 30일 오전 4시 20분에 각각 편성됐다. 진에어 관계자는 "공항 수하물 벨트 등 현지 공항이 완전히 복구되지 않은 상황이라 예정 시간보다 지연될 수 있다"고 밝혔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