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틀러가 연인에게 선물로 받은 연필 한자루, 가격은?…예상 최고가 1억3000만원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9 21: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돌프 히틀러의 이름이 새겨진 연필. 블룸필드 경매 홈페이지



히틀러가 에바 브라운에게 받은 연필
英경매낙찰 예상가 8200~1억3000만원
동반자살 전 결혼…사망후 관계 알려져



나치 독일의 아돌프 히틀러(1889∼1945)가 애인에게서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연필이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경매를 앞두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8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다음 달 6일 경매에 나올 이 연필은 히틀러와 오랜 기간 연인 관계였다가 동반자살 직전 결혼한 에바 브라운(1912∼1945)이 1941년 4월 20일 52세 생일을 맞은 히틀러에게 선물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필 끝에는 아돌프 히틀러의 약자인 ‘AH’가, 측면에는 ‘1941년 4월 20일’이라는 날짜와 이름 ‘에바’가 새겨져 있다. 이 연필의 낙찰 예상가는 5만∼8만 파운드(8200만∼1억3000만 원)다.

에바 브라운은 17세 때 나치 공식 사진사의 조수로 일하면서 히틀러를 처음 만났고, 수년 뒤인 1930년대 초중반부터 히틀러와 연인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전해진다. 히틀러와 브라운은 나치 독일의 패전이 임박한 1945년 4월 28∼29일 베를린 지하 벙커에서 결혼했고 4월 30일 함께 목숨을 끊었다. 히틀러가 영웅 이미지를 유지하기 위해 연인 관계와 같은 사생활은 독일 대중에 철저히 숨겼기에 브라운과의 관계는 사망 이후에야 알려졌다.

칼 베넷 블룸필드 경매소장은 "이 연필은 히틀러가 대중에게 숨긴 사적 관계를 들여다봄으로써 역사의 숨은 한 조각을 찾아내도록 도와준다"며 "에바가 준 사랑의 증표가 히틀러가 대외적 모습 뒤에 감춘 속임수를 드러낸다"고 말했다.

이번 경매에는 히틀러의 서명이 담긴 1920년대 후반∼1930년대 초반의 사진 한 점도 올랐다. 또 빅토리아 영국 여왕이 영국 통치에 반대하는 봉기에 가담했다가 반역죄로 사형 선고를 받은 아일랜드 혁명주의자 JFX 오브라이언 등을 사면한 1869년 칙령서도 경매에 나온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