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39주년’ 풀무원 “디지털 경쟁력 강화”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09: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풀무원 직원들이 디지털 학습 플랫폼 ‘디지털 아카데미’를 통해 온라인 학습을 진행하고 있다. 풀무원 제공

디지털전환(DX) 비전 수립


풀무원은 창사 39주년을 맞아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디지털전환(DX) 비전’을 수립하고 본격 실행에 돌입한다고 30일 밝혔다.

풀무원의 DX 비전은 ‘혁신적 디지털경험으로 새로운 일상을 열어주는 기업’으로 고객 경험과 비즈니스 경험, 조직원 경험 등 추진 영역을 3가지로 나눴다.

우선 고객 경험(CX) 분야에서는 새로운 고객 경험을 주는 고객 서비스 활동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현재 풀무원은 개인 요구에 맞는 급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애플리케이션(앱) 기반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고 건강검진결과와 복약, 알레르기 여부 등 데이터를 분석해 건강기능식품을 추천하는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비즈니스 경험(BX) 관련해선 내년까지 DX 플랫폼 구축 완료를 목표로 전사 과제를 진행한다. 풀무원이 정의한 DX 플랫폼은 △고객경험관리 △공급망 관리 △공급자관리 △생산·품질관리 △통합데이터분석관리 총 5개로 구분한다. 일부 플랫폼은 구축된 시스템으로 이미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조직원 경험(EX) 분야에서는 올해 3월 전 임직원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론칭한 디지털 학습 플랫폼 ‘디지털 아카데미’를 통해 지속적인 혁신을 위한 문화 조성에 나선다.

또 DX 비전 실현이 실제 조직 운영과 연계되도록 평가, 보상, 경력개발 등 인사제도 연계 방안을 마련해 조직 역량과 조직원 개인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도 추진한다.

김성훈 풀무원 디지털혁신실장은 "식품업계 DX 선도기업으로서 고객과 직원의 일상에 디지털을 통한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해 혁신 기반 성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