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Q 국내 첫 소개…문용린 前교육장관 별세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11:43
  • 업데이트 2023-05-30 12: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교육부 장관과 서울시 교육감을 지낸 문용린 서울대 명예교수가 29일 패혈증으로 별세했다. 76세.

1947년 만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서울대 교육학과와 대학원을 거쳐 미국 미네소타대에서 교육심리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뒤 1989년부터 서울대 교수로 재직했다. 감성지수(EQ)와 다중지능이론을 국내에 처음 소개한 학자로 꼽히는 그는 생전 교육의 목적은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학생을 국가 발전을 위한 유능한 인재로 키우기보다 학생 개개인의 자아실현을 도와야 한다는 교육 철학을 갖고 있었다.

김영삼 정부 때부터 교육자치제 개혁, 교원정책 개혁, 유아교육의 공교육화 등 교육개혁 정책에 깊이 관여하면서 전문성을 인정받았고, 김대중 정부 시절이던 2000년 교육부 장관으로 발탁됐다. 2012년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이 교육감직을 잃으면서 치러진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서울시 교육감에서 물러난 후에는 학교폭력 예방단체인 푸른나무재단 이사장,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회장 등을 지냈고, 대교문화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하면서 경계선 지능 학생의 학습을 돕기 위해 힘썼다.

유족으로는 부인 구경모 씨와 1남 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31일 오전 8시 30분.

김지은 기자 kimjieun@munhwa.com
김지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