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합참 “北, 남측으로 우주발사체 발사”…서울 경계경보 오발령 소동도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06:55
  • 업데이트 2023-05-31 07: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월 북한 평양 인근에서 발사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이 낙하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을 일본 방위성이 공개한 사진. 연합뉴스



북한이 31일 남측으로 북한이 주장하는 우주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북한이 위성을 탑재했다고 주장한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2016년 2월 7일 ‘광명성호’ 이후 7년 만이다. 군은 발사체의 기종과 비행거리 등 자세한 제원을 분석하고 있다.

앞서 북한은 이달 31일 0시부터 다음달 1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밝혔었다. 그러면서 1단 로켓 낙하지점으로 ‘전북 군산 쪽에서 서해 멀리’, 페어링(위성 덮개) 낙하지점으로는 ‘제주도에서 서쪽으로 먼 해상’, 2단 로켓 낙하지점으로는 ‘필리핀 루손섬 동방 해상’을 지목했다.

북한은 지난달 13일 신형 고체연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을 시험발사한 지 40여일 만에 다시 도발했다. 이번이 올해 10번째 발사체 발사다.

서울에서는 경계 경보가 오발령되는 소동이 발생했다. 서울시는 오전 6시 41분 “오늘 6시 32분 서울 지역에 경계경보 발령”이라는 위급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통보였다. 행정안전부는 오전 7시 3분 재난 문자로 서울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이라고 밝혔다.

노기섭 기자
관련기사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