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발사체 잔해 일부 수거… 북 ICBM 엔진 성능 파악·활용 도움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11: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래픽=송재우 기자



외국산 부품 사용여부도 판단
한미, 하루전 연합잠수 훈련


해군은 31일 북한이 쏘아 올리려다 실패해 서해 공해 상에 떨어진 군사정찰위성 1호 등 우주발사체 로켓 연료통으로 보이는 일부 잔해를 수거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31일 오전 8시 5분경 전북 군산 어청도 서방 200여㎞ 해상에서 북한 주장 우주발사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를 식별해 인양했다”고 밝혔다. 북한 우주발사체 낙하 지역은 한국과 중국 중간 수역 서해 공해 상이다. 해군 함정은 북한이 주장하는 위성운반 로켓인 발사체가 비정상적으로 비행한 후 낙하한 어청도 서방 200여㎞ 해상에 즉각 투입돼 조류 등을 파악하며 수거작업을 벌였다. ‘군 당국은 로켓 연료통이 수심 70m 지점에서 수거된 것에 비춰 인근 해저에 로켓 엔진이 떨어져 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군이 수거한 잔해물은 북한 군사정찰위성과 그 발사체인 로켓 엔진의 성능을 가늠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 특히 우주발사체 1단 로켓 등이 ‘괴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불리는 화성-17형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아 로켓 잔해물을 얼마나 수거하느냐에 따라 북한의 ICBM 기술 성능 파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군은 또 우주발사체의 외국산 부품 사용 여부, 대북제재 준수 여부, 외국으로부터의 발사체 기술 이전 여부 등을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영근 한국항공대 교수는 “2단 엔진 비정상 시동으로 인해 점화 및 연소 실패로 추진력을 얻지 못한 것 같다”며 “이로 인해 3단 로켓 중 1단 추진체와 2·3단 발사체 및 탑재 정찰위성 포함 동체가 모두 예상 낙하지점 인근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미국 국방부는 북한의 발사 도발 하루 전인 30일 국방영상정보배포서비스(DVIDS)를 통해 미 해군 기동잠수부대(MDSU 1)와 한국 해군이 진해 해군기지에서 ‘연합 잠수 인양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북한 우주발사체의 잔해물이 서해로 낙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잔해물 인양 훈련을 실시했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om
관련기사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